알림닫기

이번 회차는 코인이 필요한 회차입니다.

부족한 코인을 충전해 주세요.

알림닫기

무료충전코인 배너
  • 신용카드 포인트로 즉시충전 (마일리지)무료충전
  • OK캐시백 포인트로 즉시충전무료충전
  • 20코인 즉시충전 (자동차 소유주 대상)무료충전
코인충전소로 가기

코인 소진시 자동으로
충전되는 자동충전 상품입니다.

번거로움 없이 편리하게 이용하세요!

닫기 더블혜택받기
선배와 그녀

보너스 1코인 (10%) 지급

보너스 3코인 (20%) 지급

선배와 그녀

태권소녀. 먼지 묻은 시절의 그는 그녀를 그리 불렀다. 꿀단지 선배. 그가 알기로 다소 낯간지러운 그 말을 아무렇지 않다는 듯 태연한 얼굴로 내뱉을 수 있는건 그녀밖에 없었다. 하지만 어디서부터 잘못됐던 걸까? 어렸을 적엔 그저 행복하다는 단어로밖에 표현할 수 없던 그 감정에 하나 둘 어른의 색이 덧입혀진 것은. 이제는 좋아한다는 그 말, 사랑한다는 그 말, 한 마디로도 표현할 수 없는 복잡하고 애매한, 때론 불편하기까지 한 마음이 되어버렸다. 그리고 그 마음을 어떻게 전할 도리도 없었다. 그저 두사람은 폭풍처럼 휘몰아치는 가슴을 끌어안고 생각할 뿐이었다. 사랑이라는 것은 알아차렸을 땐 이미 빠져 있는 건지도 모른다고.
닫기

로맨스완결 10+

선배와 그녀 이경하 /

태권소녀. 먼지 묻은 시절의 그는 그녀를 그리 불렀다. 꿀단지 선배. 그가 알기로 다소 낯간지러운 그 말을 아무렇지 않다는 듯 태연한 얼굴로 내뱉을 수 있는건 그녀밖에 없었다. 하지만 어디서부터 잘못됐던 걸까? 어렸을 적엔 그저 행복하다는 단어로밖에 표현할 수 없던 그 감정에 하나 둘 어른의 색이 덧입혀진 것은. 이제는 좋아한다는 그 말, 사랑한다는 그 말, 한 마디로도 표현할 수 없는 복잡하고 애매한, 때론 불편하기까지 한 마음이 되어버렸다. 그리고 그 마음을 어떻게 전할 도리도 없었다. 그저 두사람은 폭풍처럼 휘몰아치는 가슴을 끌어안고 생각할 뿐이었다. 사랑이라는 것은 알아차렸을 땐 이미 빠져 있는 건지도 모른다고.

+ 더보기

국제표준도서번호(ISBN) 979-11-31958-59-9

#현대로맨스

프리미엄 멤버십 시작하기

선배와 그녀

작품댓글 - 선배와 그녀

로그인 후 댓글 입력이 가능합니다.

미소설 프리미엄 상품권

소지하신 상품권 핀번호를 입력 후 등록하기 버튼을 눌러주세요.

상품권에 기재된 금액만큼 코인으로 적립됩니다.

미소설 무료쿠폰

소지하신 쿠폰번호를 입력 후 등록하기 버튼을 눌러주세요. 자세히보기

쿠폰에 기재된 금액만큼 코인으로 적립됩니다.

무료쿠폰 등록 시 알림톡을 통해 작품변경 안내 및 이용권 소멸에 대한 내용을 고지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