알림닫기

이번 회차는 코인이 필요한 회차입니다.

부족한 코인을 충전해 주세요.

알림닫기

무료충전코인 배너
  • 신용카드 포인트로 즉시충전 (마일리지)무료충전
  • OK캐시백 포인트로 즉시충전무료충전
  • 20코인 즉시충전 (자동차 소유주 대상)무료충전
코인충전소로 가기

코인 소진시 자동으로
충전되는 자동충전 상품입니다.

번거로움 없이 편리하게 이용하세요!

닫기 더블혜택받기
85% 할인 미찐 혜택
계약 엄마

보너스 1코인 (10%) 지급

보너스 3코인 (20%) 지급

계약 엄마

˝“자꾸 쫓아오지 마. 나는 네 엄마가 아니야.” “엄마, 엄마……. 가지 마요. 흔아 놔두고 혼자 가지 마요.” 어릴 적 자신을 고아원에 버린 엄마를 향한 애증을 마음속 깊은 곳에 감추어 두고 살아온 유비의 앞에 어릴 적 자신의 모습을 꼭 닮은 여자아이가 나타났다. 고사리 같은 작은 손을 애써 떨쳐내고 뛰다시피 빠르게 걷는 발걸음에 맞춰 맨발로 쫓아오는 여자아이의 작은 흐느낌 섞인 애원을 끝내 외면하지 못했던 유비는 그렇게 스물넷의 어린 나이에 엄마가 된다. 그리고……. 흔아와 함께 험한 세상에서 힘겹게 살아오던 유비의 앞에 또 한 명의 꼬마가 나타난다. “어? 관우 엄마다. 엄마! 같이 가아……. 엄마!” 그녀는 과연 연신 방긋거리며 그녀를 쫓아오는…… 흔아와 처음 만나던 겨울날의 반복인 것 같은 이 맨발의 꼬마를 외면할 수 있을까? <분문 중에서> 입안이 터져라 가득 음식을 넣고 씹는 아이들의 모습이 너무 귀여워 유비의 눈초리가 부드럽게 휘어졌다. 쾅쾅. “응?” “누구지?” 맛있게 밥을 먹고 있는 아이들을 흐뭇한 눈으로 지켜보고 있던 유비가 문을 쾅쾅하고 사납게 두드리는 소리를 듣고 어리둥절한 표정을 지으며 서로를 바라보고 있는 흔아와 관우에게 손짓을 한번 하고 일어나 문가로 다갔다. 불투명한 문의 유리 너머로 검은색의 옷을 입은 남자 둘의 흐릿한 인영이 보인다. 불투명한 유리를 통해서 봐도 엄청난 커다란 체구의 남자들이었다. 한 남자는 문 앞에 가까이 다가와 서 있었고 또 다른 한 남자는 한 발자국 뒤에 서 있었다. 그녀가 고개를 갸웃하며 물었다. 이 시간에 그녀를 찾아올 만한 남자는 없었다. 원래 그녀에게는 남자라는 존재가 없었다. 그녀가 필요로 하지 않았고 남자라는 존재도 스물일곱 살이라는 나이로 일곱 살 먹은 애를 하나 달고 있는 그녀를 필요로 하지 않았기 때문이다. “누구세요?” 불안한 표정으로 질문한 유비가 손을 마주 잡았다. “내 아들 찾으러 왔으니까 어서 문 열어.” 낮은 목소리로 이를 갈듯 한자 한자 떼어서 말한 문 앞의 남자가 다시 한 번 세게 문을 두드렸다. 그녀의 집을 부숴 버릴 듯 한 기세로. 유비의 눈이 더 이상 벌어질 수 없을 정도로 벌어졌다. 오늘은 정말 경찰서에 데려가 부모님을 찾아주려 했는데……. 이렇게 관우의 아버지라는 사람이 직접 집으로 찾아왔다. 어떻게 알고 찾아온 걸까? “부수고 들어가기 전에 문 여는 게 좋을 거야.” 경고성 짙은 남자의 말에 유비가 얼른 제정신을 차리고 잠금장치를 풀었다. 장금장치가 풀리는 소리를 듣자마자 거센 기세로 문이 열리고 좁고 낮은 옥탑방의 문 앞에 이곳을 꽉 채우고도 남을 듯한 거구의 남자가 급한 걸음걸이로 걸어 들어와 구두도 채 벗지 않은 구둣발로 아이들이 밥을 먹고 있을 조그마한 방 안으로 향했다. 문이 열리면서 그녀가 언뜻 본 커다란 사내의 새까만 눈동자와 거무스름한 피부는 관우와 흡사하게 닮아 있었다. “관우야! 김관우!” 커다랗게 고함을 지르던 춘추는 작은 밥상 앞에 얌전히 앉아 온 얼굴에 케첩을 묻힌 채 그를 빤히 바라보고 있는 관우를 발견하고 케첩이 자신의 고급스런 코트를 지저분하게 만들리라는 것도 상관하지 않은 채 그 연약한 몸을 번쩍 들어 올려 품 안 가득 집어넣었다. “아빠다!” “관우야……. 관우야.” 춘추는 뜨거운 눈시울을 하고 자신의 아들의 이름만 계속해서 중얼거리며 작고 작은 몸을 쓰다듬었다. 관우 또한 얌전히 그의 품에 안겨서 자신을 꼭 끌어안은 아버지의 강한 힘을 고스란히 느끼고 있는 중이었다. 그러던 관우가 저 멀리서서 눈물을 글썽거리며 양손을 맞잡은 채 부자간의 애틋한 상봉을 지켜보고 있던 유비에게로 시선을 고정시킨 후 작은 입술을 열었다. “엄마! 이리 와.” 그와 동시에 춘추가 몸을 홱 돌려 유비를 차갑게 응시했다. 절대로 그가 죽을 때까지 용서할 수 없는 여자. “감히 내 아들을 납치해 놓고 내 아들의 엄마인 척 거짓 행세를 하고 있었단 말이지.” 사납게 이죽거리는 그의 목소리에 유비가 움찔 몸을 떨자 후다닥하는 작은 발소리가 들리더니 곧이어 자신보다 커다란 유비의 몸을 필사적으로 가리려고 노력하며 춘추를 노려보는 여자아이 하나가 보였다. 방어적인 얼굴과 몸짓으로 그 아이는 춘추를 매섭게 노려보고 있었다. “우리 엄마를 괴롭히지 마! 이……. 이……. 이 못된 괴물아!”˝
닫기

로맨스완결 19 50+

계약 엄마

˝“자꾸 쫓아오지 마. 나는 네 엄마가 아니야.” “엄마, 엄마……. 가지 마요. 흔아 놔두고 혼자 가지 마요.” 어릴 적 자신을 고아원에 버린 엄마를 향한 애증을 마음속 깊은 곳에 감추어 두고 살아온 유비의 앞에 어릴 적 자신의 모습을 꼭 닮은 여자아이가 나타났다. 고사리 같은 작은 손을 애써 떨쳐내고 뛰다시피 빠르게 걷는 발걸음에 맞춰 맨발로 쫓아오는 여자아이의 작은 흐느낌 섞인 애원을 끝내 외면하지 못했던 유비는 그렇게 스물넷의 어린 나이에 엄마가 된다. 그리고……. 흔아와 함께 험한 세상에서 힘겹게 살아오던 유비의 앞에 또 한 명의 꼬마가 나타난다. “어? 관우 엄마다. 엄마! 같이 가아……. 엄마!” 그녀는 과연 연신 방긋거리며 그녀를 쫓아오는…… 흔아와 처음 만나던 겨울날의 반복인 것 같은 이 맨발의 꼬마를 외면할 수 있을까? <분문 중에서> 입안이 터져라 가득 음식을 넣고 씹는 아이들의 모습이 너무 귀여워 유비의 눈초리가 부드럽게 휘어졌다. 쾅쾅. “응?” “누구지?” 맛있게 밥을 먹고 있는 아이들을 흐뭇한 눈으로 지켜보고 있던 유비가 문을 쾅쾅하고 사납게 두드리는 소리를 듣고 어리둥절한 표정을 지으며 서로를 바라보고 있는 흔아와 관우에게 손짓을 한번 하고 일어나 문가로 다갔다. 불투명한 문의 유리 너머로 검은색의 옷을 입은 남자 둘의 흐릿한 인영이 보인다. 불투명한 유리를 통해서 봐도 엄청난 커다란 체구의 남자들이었다. 한 남자는 문 앞에 가까이 다가와 서 있었고 또 다른 한 남자는 한 발자국 뒤에 서 있었다. 그녀가 고개를 갸웃하며 물었다. 이 시간에 그녀를 찾아올 만한 남자는 없었다. 원래 그녀에게는 남자라는 존재가 없었다. 그녀가 필요로 하지 않았고 남자라는 존재도 스물일곱 살이라는 나이로 일곱 살 먹은 애를 하나 달고 있는 그녀를 필요로 하지 않았기 때문이다. “누구세요?” 불안한 표정으로 질문한 유비가 손을 마주 잡았다. “내 아들 찾으러 왔으니까 어서 문 열어.” 낮은 목소리로 이를 갈듯 한자 한자 떼어서 말한 문 앞의 남자가 다시 한 번 세게 문을 두드렸다. 그녀의 집을 부숴 버릴 듯 한 기세로. 유비의 눈이 더 이상 벌어질 수 없을 정도로 벌어졌다. 오늘은 정말 경찰서에 데려가 부모님을 찾아주려 했는데……. 이렇게 관우의 아버지라는 사람이 직접 집으로 찾아왔다. 어떻게 알고 찾아온 걸까? “부수고 들어가기 전에 문 여는 게 좋을 거야.” 경고성 짙은 남자의 말에 유비가 얼른 제정신을 차리고 잠금장치를 풀었다. 장금장치가 풀리는 소리를 듣자마자 거센 기세로 문이 열리고 좁고 낮은 옥탑방의 문 앞에 이곳을 꽉 채우고도 남을 듯한 거구의 남자가 급한 걸음걸이로 걸어 들어와 구두도 채 벗지 않은 구둣발로 아이들이 밥을 먹고 있을 조그마한 방 안으로 향했다. 문이 열리면서 그녀가 언뜻 본 커다란 사내의 새까만 눈동자와 거무스름한 피부는 관우와 흡사하게 닮아 있었다. “관우야! 김관우!” 커다랗게 고함을 지르던 춘추는 작은 밥상 앞에 얌전히 앉아 온 얼굴에 케첩을 묻힌 채 그를 빤히 바라보고 있는 관우를 발견하고 케첩이 자신의 고급스런 코트를 지저분하게 만들리라는 것도 상관하지 않은 채 그 연약한 몸을 번쩍 들어 올려 품 안 가득 집어넣었다. “아빠다!” “관우야……. 관우야.” 춘추는 뜨거운 눈시울을 하고 자신의 아들의 이름만 계속해서 중얼거리며 작고 작은 몸을 쓰다듬었다. 관우 또한 얌전히 그의 품에 안겨서 자신을 꼭 끌어안은 아버지의 강한 힘을 고스란히 느끼고 있는 중이었다. 그러던 관우가 저 멀리서서 눈물을 글썽거리며 양손을 맞잡은 채 부자간의 애틋한 상봉을 지켜보고 있던 유비에게로 시선을 고정시킨 후 작은 입술을 열었다. “엄마! 이리 와.” 그와 동시에 춘추가 몸을 홱 돌려 유비를 차갑게 응시했다. 절대로 그가 죽을 때까지 용서할 수 없는 여자. “감히 내 아들을 납치해 놓고 내 아들의 엄마인 척 거짓 행세를 하고 있었단 말이지.” 사납게 이죽거리는 그의 목소리에 유비가 움찔 몸을 떨자 후다닥하는 작은 발소리가 들리더니 곧이어 자신보다 커다란 유비의 몸을 필사적으로 가리려고 노력하며 춘추를 노려보는 여자아이 하나가 보였다. 방어적인 얼굴과 몸짓으로 그 아이는 춘추를 매섭게 노려보고 있었다. “우리 엄마를 괴롭히지 마! 이……. 이……. 이 못된 괴물아!”˝

계약 엄마

작품댓글 - 계약 엄마

로그인 후 댓글 입력이 가능합니다.

미소설 프리미엄 상품권

소지하신 상품권 핀번호를 입력 후 등록하기 버튼을 눌러주세요.

상품권에 기재된 금액만큼 코인으로 적립됩니다.

미소설 무료쿠폰

소지하신 쿠폰번호를 입력 후 등록하기 버튼을 눌러주세요. 자세히보기

쿠폰에 기재된 금액만큼 코인으로 적립됩니다.

무료쿠폰 등록 시 알림톡을 통해 작품변경 안내 및 이용권 소멸에 대한 내용을 고지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