알림닫기

이번 회차는 코인이 필요한 회차입니다.

부족한 코인을 충전해 주세요.

알림닫기

무료충전코인 배너
  • 신용카드 포인트로 즉시충전 (마일리지)무료충전
  • OK캐시백 포인트로 즉시충전무료충전
  • 20코인 즉시충전 (자동차 소유주 대상)무료충전
코인충전소로 가기

코인 소진시 자동으로
충전되는 자동충전 상품입니다.

번거로움 없이 편리하게 이용하세요!

닫기 더블혜택받기
85% 할인 미찐 혜택
야누스의 가면

야누스의 가면

˝서지란. 상처투성이의 영혼을 가진 여자. 이강우. 그런 여자에게 마음을 뺏긴 남자. -본문 중에서- “원하시는 게 있습니까?” 강우의 말에 지란이 움찔 몸을 떨었다. 그런 지란을 강우가 신중한 눈으로 바라보고 있었다. “글쎄요. 지금은 생각나는 게 없네요.” 저 그런 여자 아니에요. 따위의 대사는 너무 진부할 것이다. 지란은 자신의 대답이 무난했다고 생각했다. 상대는 여자가 필요해서 자신은 최우석에게서 도망가기 위해서. 목적이 있는 만큼 서로 큰 상처 없이, 아니 아무 상처 없이 좋게 시작하고 좋게 끝낼 수 있을 것 같았다. “이사님은 제게 원하시는 게 있나요?” 순간 강우의 눈이 흠칫 커졌다. 욕망을 자극하는 말로 들은 자신이 우스웠다. “아, 순간 오해해서요. 물론 원하는 것이 있습니다.” 육체적인 관계를 암시하는 말에 지란이 얼굴을 붉혔다. 그렇게 들릴 수 있었겠다 싶었다. “우리의 만남이 결혼이 전제가 아니라는 것 한 가지만 말해 두고 싶습니다.” “알겠습니다. 당연하죠.” 지란이 고개를 끄덕였다. 당연한 말이지만 기분 좋은 말은 아니었다. 너의 가치는 여기까지라고 선을 긋는 소리니까. 그래, 부끄러웠다고 해야겠다. 잠시 침묵이 흐른 뒤에 지란이 말했다. “제가 원하는 걸 말씀드릴게요. 이사님.” “그냥 이름을 불러 주십시오.” “예. ……강우 씨.” 강우의 입가에 살짝 미소가 감돌다 사라졌다. 지란이 말했다. “저는 이 만남이 반드시 육 개월이 넘지 않았으면 합니다.” “왜죠?” “그때쯤 뭔가 할 일이 생길 것 같아서요. 물론 그 전에라도 언제든지 이사님, 아, 강우 씨 사정에 따라 중단할 수도 있고요.” “중단이라. 상당히 사무적으로 들리는군요. 그러니까 이 만남은 육 개월이 넘지 않는 한도 내에서 제 마음대로 헤어지는 시기를 정할 수 있는 거군요?” “예.” “좋습니다. 그럼 전 아름다운 여배우를 얻었습니다. 당신은 제게서 무얼 가져가시겠습니까?” 지란도 멋진 남자를 얻은 것에 만족한다고 말하고 싶었다. 하지만 그 말은 뭔가 흑심이 있는 말로 들릴 것 같았다. 결혼해 주지 않아도 된다고 떠들다가 사랑 운운하며 매달릴 것 같은. “굵직한 광고 한 건 어떨까요?” 강우가 처음으로 소리 내어 웃었다. 시원하게 들리는 웃음이었지만 쓴 내 나는 무엇을 감추려는 의도도 섞여 있었다. “다 그런가요?” “예?” “하지만 그건 어렵겠네요. 전 사적인 일을 회사로 끌어들이는 사람이 아니라서요.” 강우는 지갑을 열어 수표 한 장을 내밀었다. “이건?” “육 개월 후에 같은 걸로 한 장 더 드리죠.” 지란은 뺨을 한 대 맞은 기분이었다. 수치심에 얼굴이 달아올랐다. 손끝이 바르르 떨렸다. 최우석이 쳐 놓은 덫에 걸려 살았지만 이렇게 모멸감을 느껴 본 적은 없었다. 당장 일어서서 나가야 한다고 생각했지만 그랬다간 최우석에게 다시 오 년을 더 내주어야 했다. 그건 죽는다는 말을 듣는 것보다 더 끔찍한 상황이었다. 강우는 지금 지란의 행동을 기다리고 있었다. 생전 처음 무례함의 경계를 훌쩍 넘어섰다. 지란의 반응을 보고 싶었다. 발끈 화라도 내주기를 바라는지도 모른다. 하지만 손끝을 떨며 당장이라도 울 것 같이 얼굴을 붉히던 지란은 수표를 집어 자신의 백에 아무렇게나 넣었다. “감사합니다.” “괜찮은가요?” “예?” “요즘의 관례에 대해 물어보긴 했지만 모자란다면 더 드릴 수도 있습니다.” “아뇨, 충분합니다.” 지란은 강우의 말투에서 느껴지는 빈정거림을 무시하기 위해 이를 물었다. 두 사람의 관계는 딱 이 수표가 의미하는 만큼만 이어지면 충분했다. 그리고 지란은 돈이 필요했다. 이 돈이면 급한 대출도 막고 병원비에도 도움이 될 수 있었다. 지란은 스스로에게 이 돈을 가져야 되는 이유를 끝도 없이 들려주었다. 돈을 받기 위해선 저 잘난 남자의 빈정거림도 같이 받아야 하는 게 맞았다. ˝
닫기

로맨스완결 19 50+

야누스의 가면

˝서지란. 상처투성이의 영혼을 가진 여자. 이강우. 그런 여자에게 마음을 뺏긴 남자. -본문 중에서- “원하시는 게 있습니까?” 강우의 말에 지란이 움찔 몸을 떨었다. 그런 지란을 강우가 신중한 눈으로 바라보고 있었다. “글쎄요. 지금은 생각나는 게 없네요.” 저 그런 여자 아니에요. 따위의 대사는 너무 진부할 것이다. 지란은 자신의 대답이 무난했다고 생각했다. 상대는 여자가 필요해서 자신은 최우석에게서 도망가기 위해서. 목적이 있는 만큼 서로 큰 상처 없이, 아니 아무 상처 없이 좋게 시작하고 좋게 끝낼 수 있을 것 같았다. “이사님은 제게 원하시는 게 있나요?” 순간 강우의 눈이 흠칫 커졌다. 욕망을 자극하는 말로 들은 자신이 우스웠다. “아, 순간 오해해서요. 물론 원하는 것이 있습니다.” 육체적인 관계를 암시하는 말에 지란이 얼굴을 붉혔다. 그렇게 들릴 수 있었겠다 싶었다. “우리의 만남이 결혼이 전제가 아니라는 것 한 가지만 말해 두고 싶습니다.” “알겠습니다. 당연하죠.” 지란이 고개를 끄덕였다. 당연한 말이지만 기분 좋은 말은 아니었다. 너의 가치는 여기까지라고 선을 긋는 소리니까. 그래, 부끄러웠다고 해야겠다. 잠시 침묵이 흐른 뒤에 지란이 말했다. “제가 원하는 걸 말씀드릴게요. 이사님.” “그냥 이름을 불러 주십시오.” “예. ……강우 씨.” 강우의 입가에 살짝 미소가 감돌다 사라졌다. 지란이 말했다. “저는 이 만남이 반드시 육 개월이 넘지 않았으면 합니다.” “왜죠?” “그때쯤 뭔가 할 일이 생길 것 같아서요. 물론 그 전에라도 언제든지 이사님, 아, 강우 씨 사정에 따라 중단할 수도 있고요.” “중단이라. 상당히 사무적으로 들리는군요. 그러니까 이 만남은 육 개월이 넘지 않는 한도 내에서 제 마음대로 헤어지는 시기를 정할 수 있는 거군요?” “예.” “좋습니다. 그럼 전 아름다운 여배우를 얻었습니다. 당신은 제게서 무얼 가져가시겠습니까?” 지란도 멋진 남자를 얻은 것에 만족한다고 말하고 싶었다. 하지만 그 말은 뭔가 흑심이 있는 말로 들릴 것 같았다. 결혼해 주지 않아도 된다고 떠들다가 사랑 운운하며 매달릴 것 같은. “굵직한 광고 한 건 어떨까요?” 강우가 처음으로 소리 내어 웃었다. 시원하게 들리는 웃음이었지만 쓴 내 나는 무엇을 감추려는 의도도 섞여 있었다. “다 그런가요?” “예?” “하지만 그건 어렵겠네요. 전 사적인 일을 회사로 끌어들이는 사람이 아니라서요.” 강우는 지갑을 열어 수표 한 장을 내밀었다. “이건?” “육 개월 후에 같은 걸로 한 장 더 드리죠.” 지란은 뺨을 한 대 맞은 기분이었다. 수치심에 얼굴이 달아올랐다. 손끝이 바르르 떨렸다. 최우석이 쳐 놓은 덫에 걸려 살았지만 이렇게 모멸감을 느껴 본 적은 없었다. 당장 일어서서 나가야 한다고 생각했지만 그랬다간 최우석에게 다시 오 년을 더 내주어야 했다. 그건 죽는다는 말을 듣는 것보다 더 끔찍한 상황이었다. 강우는 지금 지란의 행동을 기다리고 있었다. 생전 처음 무례함의 경계를 훌쩍 넘어섰다. 지란의 반응을 보고 싶었다. 발끈 화라도 내주기를 바라는지도 모른다. 하지만 손끝을 떨며 당장이라도 울 것 같이 얼굴을 붉히던 지란은 수표를 집어 자신의 백에 아무렇게나 넣었다. “감사합니다.” “괜찮은가요?” “예?” “요즘의 관례에 대해 물어보긴 했지만 모자란다면 더 드릴 수도 있습니다.” “아뇨, 충분합니다.” 지란은 강우의 말투에서 느껴지는 빈정거림을 무시하기 위해 이를 물었다. 두 사람의 관계는 딱 이 수표가 의미하는 만큼만 이어지면 충분했다. 그리고 지란은 돈이 필요했다. 이 돈이면 급한 대출도 막고 병원비에도 도움이 될 수 있었다. 지란은 스스로에게 이 돈을 가져야 되는 이유를 끝도 없이 들려주었다. 돈을 받기 위해선 저 잘난 남자의 빈정거림도 같이 받아야 하는 게 맞았다. ˝

야누스의 가면

작품댓글 - 야누스의 가면

로그인 후 댓글 입력이 가능합니다.

미소설 프리미엄 상품권

소지하신 상품권 핀번호를 입력 후 등록하기 버튼을 눌러주세요.

상품권에 기재된 금액만큼 코인으로 적립됩니다.

미소설 무료쿠폰

소지하신 쿠폰번호를 입력 후 등록하기 버튼을 눌러주세요. 자세히보기

쿠폰에 기재된 금액만큼 코인으로 적립됩니다.

무료쿠폰 등록 시 알림톡을 통해 작품변경 안내 및 이용권 소멸에 대한 내용을 고지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