알림닫기

이번 회차는 코인이 필요한 회차입니다.

부족한 코인을 충전해 주세요.

알림닫기

무료충전코인 배너
  • 신용카드 포인트로 즉시충전 (마일리지)무료충전
  • OK캐시백 포인트로 즉시충전무료충전
  • 20코인 즉시충전 (자동차 소유주 대상)무료충전
코인충전소로 가기

코인 소진시 자동으로
충전되는 자동충전 상품입니다.

번거로움 없이 편리하게 이용하세요!

닫기 더블혜택받기
롱 넘버

보너스 1코인 (10%) 지급

보너스 2코인 (20%) 지급

롱 넘버

‘앵그리 영’. 두꺼운 안경과 정장 바지, 질끈 동여맨 머리. 사내에서 일만 하는 그녀를 부르는 별명이었다. 하지만 그런 세세한 별명 따위에 연연하기에는 화영은 신경 써야 할 것들이 너무 많았다. 사고만 치는 동생이라거나, 돈 타령만 하는 엄마라거나. “그 밤의 저는 제가 아니에요. 부탁이니 잊어 주세요.” 그러니 잊어야만 했다. 힘들고 지친 밤, 잘못 건 전화 한 통으로 인해 생긴 일상의 균열 따위는. “난 이화영 씨가 처음이었어. 집까지 데려간 여자는.” 실수였으니 잊어 달라고 도망가는 화영과 그녀를 집요하게 쫓는 도진. 두 사람의 시그널은 과연 롱 넘버였을까?
닫기

로맨스완결 19 10,000+

롱 넘버

‘앵그리 영’. 두꺼운 안경과 정장 바지, 질끈 동여맨 머리. 사내에서 일만 하는 그녀를 부르는 별명이었다. 하지만 그런 세세한 별명 따위에 연연하기에는 화영은 신경 써야 할 것들이 너무 많았다. 사고만 치는 동생이라거나, 돈 타령만 하는 엄마라거나. “그 밤의 저는 제가 아니에요. 부탁이니 잊어 주세요.” 그러니 잊어야만 했다. 힘들고 지친 밤, 잘못 건 전화 한 통으로 인해 생긴 일상의 균열 따위는. “난 이화영 씨가 처음이었어. 집까지 데려간 여자는.” 실수였으니 잊어 달라고 도망가는 화영과 그녀를 집요하게 쫓는 도진. 두 사람의 시그널은 과연 롱 넘버였을까?

롱 넘버

작품댓글 - 롱 넘버  * 댓글달면 무료로 코인을 드려요!자세히 보기

로그인 후 댓글 입력이 가능합니다.

미소설 프리미엄 상품권

소지하신 상품권 핀번호를 입력 후 등록하기 버튼을 눌러주세요.

상품권에 기재된 금액만큼 코인으로 적립됩니다.

미소설 무료쿠폰

소지하신 쿠폰번호를 입력 후 등록하기 버튼을 눌러주세요. 자세히보기

쿠폰에 기재된 금액만큼 코인으로 적립됩니다.

무료쿠폰 등록 시 알림톡을 통해 작품변경 안내 및 이용권 소멸에 대한 내용을 고지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