알림닫기

이번 회차는 코인이 필요한 회차입니다.

부족한 코인을 충전해 주세요.

알림닫기

무료충전코인 배너
  • 신용카드 포인트로 즉시충전 (마일리지)무료충전
  • OK캐시백 포인트로 즉시충전무료충전
  • 20코인 즉시충전 (자동차 소유주 대상)무료충전
코인충전소로 가기

코인 소진시 자동으로
충전되는 자동충전 상품입니다.

번거로움 없이 편리하게 이용하세요!

닫기 더블혜택받기
85% 할인 미찐 혜택
순결의 꽃

보너스 1코인 (10%) 지급

보너스 3코인 (20%) 지급

순결의 꽃

그녀가 있어야 사는 남자, 시형. 그렇게 찾아 헤매던 그녀를 눈앞에 둔 지금, 당장 그녀의 목을 조를 수도 있겠다는 생각이 들었다. 그의 삶을 송두리째 뒤흔들어놓고 저는 이렇게 멀쩡하게 살아 있었다. 그것도 그는 한 번도 보지 못한 내 아이와 함께. “널 처음 본 순간 살아 있어서 안도했는데, 지금은 네 목을 졸라 버리고 싶어. 너무 화가 나서……. 내 아이가 있는 곳으로 앞장서, 당장.” 그에게도 유일한 아이였다. 제 뱃속에 품었다고 마치 제 아이이기만 한 것처럼 행동하는 이수를 향한 분노가 극에 달했다. 그를 떠나야 살 수 있는 여자, 이수. “율이 어딨어요? 그것만 말해 줘요.” “죽었잖아. 다 잊어도 그건 잊지 말아야지. 너, 그 아이 지키려고 나 떠났잖아. 그러면서 그 아이가 죽은 건 왜 기억 못 하는데!” “당신이! 아니, 당신 아버지가 율이 데려간 거죠? 맞죠? 맞잖아요! 대답 좀 해 봐요! 아악! 악!” “정신 차려! 사고였어. 너도 알잖아!” -지켰어야지. 네 몸이 부서져도 이 아이는 지켰어야지. 내가 말했잖아. 모든 걸 제자리로 돌려놓으라고. 이건 내가 말한 제자리가 아니잖아.- -본문 중에서- “짐승, 당신 짐승이야.” “네가 지금 날 피하려 들면, 입은 그 옷 갈기갈기 찢어 버릴 거야. 침대 위에 그대로 있어.” “미쳤어!” 시형은 느릿하게 움직였다. 이수는 그런 시형을 피해 주춤주춤 뒤로 물러났다. 시형에게서는 알코올의 향이 느껴졌다. “취했어.” “아니. 취하지 않았어.” “다가오지 마.” 이수는 정신없이 고개를 저으며 뒤로 물러났다. 시형에게 이성이라는 건 남아있지 않아 보였다. “겨우 그런 말에 내가 멈출 거라 생각했어? 딱 거기까지야. 더 이상 내게서 멀어지려고 하지 마.” 시형은 그녀의 바로 앞으로 다가와 침대 위로 올라왔다. 그녀는 조금 더 뒤로 물러났지만 곧 침대 헤드에 등이 닿고 말았다. 더 이상 물러날 곳이 없었다. 물러난다고 해도 시형의 손에 잡힐 것이 뻔했다. 운 좋게 가까스로 도망쳤다고 해도 현관 앞에는 경호원들이 진을 치고 있었다. 그렇게 그리워했던 곳인데…… 하루아침에 그녀를 가둬 버린 이곳은 이제 감옥이나 다름없었다. 시형은 그녀의 셔츠로 손을 뻗었다. “하지 마!” 이수는 그런 그의 손을 피해 상체를 비틀었다. 하지만 시형은 그 틈을 놓치지 않고 그녀의 셔츠 양쪽을 잡아 부욱, 소리가 나도록 찢어 버렸다.
닫기

로맨스완결 19 10,000+

순결의 꽃

그녀가 있어야 사는 남자, 시형. 그렇게 찾아 헤매던 그녀를 눈앞에 둔 지금, 당장 그녀의 목을 조를 수도 있겠다는 생각이 들었다. 그의 삶을 송두리째 뒤흔들어놓고 저는 이렇게 멀쩡하게 살아 있었다. 그것도 그는 한 번도 보지 못한 내 아이와 함께. “널 처음 본 순간 살아 있어서 안도했는데, 지금은 네 목을 졸라 버리고 싶어. 너무 화가 나서……. 내 아이가 있는 곳으로 앞장서, 당장.” 그에게도 유일한 아이였다. 제 뱃속에 품었다고 마치 제 아이이기만 한 것처럼 행동하는 이수를 향한 분노가 극에 달했다. 그를 떠나야 살 수 있는 여자, 이수. “율이 어딨어요? 그것만 말해 줘요.” “죽었잖아. 다 잊어도 그건 잊지 말아야지. 너, 그 아이 지키려고 나 떠났잖아. 그러면서 그 아이가 죽은 건 왜 기억 못 하는데!” “당신이! 아니, 당신 아버지가 율이 데려간 거죠? 맞죠? 맞잖아요! 대답 좀 해 봐요! 아악! 악!” “정신 차려! 사고였어. 너도 알잖아!” -지켰어야지. 네 몸이 부서져도 이 아이는 지켰어야지. 내가 말했잖아. 모든 걸 제자리로 돌려놓으라고. 이건 내가 말한 제자리가 아니잖아.- -본문 중에서- “짐승, 당신 짐승이야.” “네가 지금 날 피하려 들면, 입은 그 옷 갈기갈기 찢어 버릴 거야. 침대 위에 그대로 있어.” “미쳤어!” 시형은 느릿하게 움직였다. 이수는 그런 시형을 피해 주춤주춤 뒤로 물러났다. 시형에게서는 알코올의 향이 느껴졌다. “취했어.” “아니. 취하지 않았어.” “다가오지 마.” 이수는 정신없이 고개를 저으며 뒤로 물러났다. 시형에게 이성이라는 건 남아있지 않아 보였다. “겨우 그런 말에 내가 멈출 거라 생각했어? 딱 거기까지야. 더 이상 내게서 멀어지려고 하지 마.” 시형은 그녀의 바로 앞으로 다가와 침대 위로 올라왔다. 그녀는 조금 더 뒤로 물러났지만 곧 침대 헤드에 등이 닿고 말았다. 더 이상 물러날 곳이 없었다. 물러난다고 해도 시형의 손에 잡힐 것이 뻔했다. 운 좋게 가까스로 도망쳤다고 해도 현관 앞에는 경호원들이 진을 치고 있었다. 그렇게 그리워했던 곳인데…… 하루아침에 그녀를 가둬 버린 이곳은 이제 감옥이나 다름없었다. 시형은 그녀의 셔츠로 손을 뻗었다. “하지 마!” 이수는 그런 그의 손을 피해 상체를 비틀었다. 하지만 시형은 그 틈을 놓치지 않고 그녀의 셔츠 양쪽을 잡아 부욱, 소리가 나도록 찢어 버렸다.

순결의 꽃

작품댓글 - 순결의 꽃

로그인 후 댓글 입력이 가능합니다.

미소설 프리미엄 상품권

소지하신 상품권 핀번호를 입력 후 등록하기 버튼을 눌러주세요.

상품권에 기재된 금액만큼 코인으로 적립됩니다.

미소설 무료쿠폰

소지하신 쿠폰번호를 입력 후 등록하기 버튼을 눌러주세요. 자세히보기

쿠폰에 기재된 금액만큼 코인으로 적립됩니다.

무료쿠폰 등록 시 알림톡을 통해 작품변경 안내 및 이용권 소멸에 대한 내용을 고지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