알림닫기

이번 회차는 코인이 필요한 회차입니다.

부족한 코인을 충전해 주세요.

알림닫기

무료충전코인 배너
  • 신용카드 포인트로 즉시충전 (마일리지)무료충전
  • OK캐시백 포인트로 즉시충전무료충전
  • 20코인 즉시충전 (자동차 소유주 대상)무료충전
코인충전소로 가기

코인 소진시 자동으로
충전되는 자동충전 상품입니다.

번거로움 없이 편리하게 이용하세요!

닫기 더블혜택받기
85% 할인 미찐 혜택
무삭제(無削除)

보너스 1코인 (10%) 지급

보너스 3코인 (20%) 지급

무삭제(無削除)

˝“그런데 어떻게 사랑하는 여자를 적으로 대하라는 말씀을 하실 수가 있으십니까. 어떻게 그 녀석을 또 다시 아프게 하라는 말씀을 그렇게 쉽게 하시는 겁니까. 변하지 않는 마음을 어떻게 한 순간에 바꾸라 하십니까.” - 지은후 “오셨습니까.” 공항 밖, 경직된 자세로 차 주위에 서있던 남자들이 사내를 향해 허리 꾸벅 숙이며 인사를 했다. 느릿하게 공항 밖으로 걸어 나온 사내는 쓰고 있던 선글라스를 벗으며 공허한 눈동자로 주위를 둘러보았다. 꼿꼿한 등선과 여유 있는 움직임 그리고 수려한 자태. 사내의 얇은 입술 사이에서 묵직한 숨결이 비어져 나왔다. 부드러운 곡선을 그리며 턱을 치켜 올린 사내는 어둑해진 하늘을 올려다보았다. 선선한 공기가 해일처럼 밀려와 몸속으로 스며들었다. 5년 만이었다. 벌써부터 익숙한 향기가 스며들고 있는 듯한 느낌이었다. 미친 듯 그리워했던 단 한사람의 체향. 온 몸을 따뜻하게 데워주었던 온기가 그리웠다. 손끝으로 전해지던 매끄러운 감촉을 다시 한 번 더 느끼고 싶었다. 두 눈동자에 담고 싶은 단 한 사람. 숨이 멎을 만큼 만지고 싶은 여자. “서태윤.” 한 일자로 굳게 다물려 있던 입술 사이에서 낮은 한숨과 함께 느릿한 음성이 흘러나왔다. ‘부딪혀보지도 않고, 뒤돌아선 난 병신이었다. 널 떠나 있었던 그 시간 동안 나는 미칠 것만 같았다. 그래서 지금, 이렇게 숨이 멎어 죽기 일보직전인 상태로 돌아왔다. 네가 있는 이곳으로.’ “가지 말라고 하지 마. 네 옆에만 있으라고 명령 하지 마. 너만 보라고, 너만 사랑해 달라고 그렇게 지껄이지 마. 그래 놓고선 가버릴 거면서. 이렇게 꽁꽁 묶어 놓고는 또 가버릴 거면서, 가지 말라고…… 옆에 있어 달라고 그렇게 달콤하게 속삭이지 말란 말이야!” - 서태윤 “어떻게 관계를 가졌습니까. 넣었습니까, 안 넣었습니까. 질내 사정을 했습니까, 질외 사정을 했습니까. 하면서 폭행을 당했습니까, 아니면 그냥 하기만 했습니까. 여자를 앞에 앉혀 놓고 또 다시 그 기억들을 더듬으라 강요를 하고 무심한 표정으로 물끄러미 쳐다보면서 대답을 독촉하지. 그리고는 시큰둥한 표정으로 태연하게 물어. 피의자와 관계를 맺은 후, 샤워를 했느냐고. 강간을 당한 여자들은 대부분 자신의 몸에 남아있는 더러운 이물질을 제거하기 위해 곧장 샤워를 하는 게 대부분이지. 그러면 대뜸 화부터 내면서 소리를 질러. 왜 샤워를 했느냐고 말이야. 아주 결정적인 증거인 피의자의 체액을 왜 씻어냈느냐면서. 그리고 한숨을 푹 내쉬며 또 묻지. 그 때 입은 속옷은 가지고 있느냐고.” 한 쪽으로 치켜 올라간 그녀의 입술이 냉소적으로 비틀렸다. “그 후에는 가만히 바라보면서 상상을 하기 시작 할 거야. 저 여자가 낯선 남자의 밑에 깔려서 어떤 식으로 반응 했을까. 뜨거웠을 그 때를 혼자 머릿속으로 그리며 가끔은 여자의 몸을 마음껏 유린한 피의자를 부러워하기도 하겠지.” 찬서는 옮기던 걸음을 멈췄다. 그러자 그녀도 앞으로 내딛던 걸음을 멈추며 그를 바라보았다. 자신의 말이 틀렸냐는 듯 빤히 바라보고 있는 그녀를 가만히 쳐다보던 찬서는 한 쪽 입꼬리를 치켜 올리며 웃었다. “선배님은 뭐든 그렇게 부정적이에요? 아니면 남자에 대해서만 그렇게 안 좋은 생각을 가지고 계시는 거예요? 세상 모든 남자들이 다 그런 건 아닙니다. 저처럼 좋은 남자도 있다고요.” 그녀는 하! 코웃음을 치며 한걸음 다가섰다. 태윤의 갑작스런 다가섬에 찬서는 주춤하며 한걸음 물러났다. 뜨거운 숨결이 뺨 위로 닿았다. 태윤은 자신의 얼굴을 찬서의 얼굴 쪽으로 더욱 가까이 들이대며 느릿하게 말했다. “네가 좋은 남자라고?” 태윤의 물음에 찬서는 긴장한 표정으로 고개를 끄덕이며 그녀의 얼굴을 빤히 내려다보았다. 키스하기 딱 좋은 각도였다. 찬서가 불순한 생각을 하고 있다는 것을 이미 눈치 챈 듯 태윤은 피식 웃었다. “너는 여자랑 단 둘이 있으면 뭐 하고 싶냐?” “그야 물론…….” “손잡고, 안고, 키스하고…… 그 다음에는? 자고 싶다는 생각 안 해?” 태윤의 말에 찬서는 긍정 한다는 듯 고개를 끄덕였다. 여자와 단 둘이 있을 때 자고 싶다는 생각을 하는 것은 남자들의 원초적인 본능이 아니겠는가. 손잡고, 안고, 키스하고 그 다음에는 섹스를 하는 것 또한 당연한 순서가 아니겠는가. 그녀는 자신을 멍하게 바라보고 있는 그를 향해 말했다. “그러니까 너도 어쩔 수 없는 남자라는 거야. 좋은 남자는 없어, 남자는 그저 남자일 뿐이야. 인간이 아닌 그냥 남자.” 무삭제(無削除) 당신의 심장에 단단히 박혀 지워지지 않는 그 무엇이 되리라.˝
닫기

로맨스완결 19 50+

무삭제(無削除)

˝“그런데 어떻게 사랑하는 여자를 적으로 대하라는 말씀을 하실 수가 있으십니까. 어떻게 그 녀석을 또 다시 아프게 하라는 말씀을 그렇게 쉽게 하시는 겁니까. 변하지 않는 마음을 어떻게 한 순간에 바꾸라 하십니까.” - 지은후 “오셨습니까.” 공항 밖, 경직된 자세로 차 주위에 서있던 남자들이 사내를 향해 허리 꾸벅 숙이며 인사를 했다. 느릿하게 공항 밖으로 걸어 나온 사내는 쓰고 있던 선글라스를 벗으며 공허한 눈동자로 주위를 둘러보았다. 꼿꼿한 등선과 여유 있는 움직임 그리고 수려한 자태. 사내의 얇은 입술 사이에서 묵직한 숨결이 비어져 나왔다. 부드러운 곡선을 그리며 턱을 치켜 올린 사내는 어둑해진 하늘을 올려다보았다. 선선한 공기가 해일처럼 밀려와 몸속으로 스며들었다. 5년 만이었다. 벌써부터 익숙한 향기가 스며들고 있는 듯한 느낌이었다. 미친 듯 그리워했던 단 한사람의 체향. 온 몸을 따뜻하게 데워주었던 온기가 그리웠다. 손끝으로 전해지던 매끄러운 감촉을 다시 한 번 더 느끼고 싶었다. 두 눈동자에 담고 싶은 단 한 사람. 숨이 멎을 만큼 만지고 싶은 여자. “서태윤.” 한 일자로 굳게 다물려 있던 입술 사이에서 낮은 한숨과 함께 느릿한 음성이 흘러나왔다. ‘부딪혀보지도 않고, 뒤돌아선 난 병신이었다. 널 떠나 있었던 그 시간 동안 나는 미칠 것만 같았다. 그래서 지금, 이렇게 숨이 멎어 죽기 일보직전인 상태로 돌아왔다. 네가 있는 이곳으로.’ “가지 말라고 하지 마. 네 옆에만 있으라고 명령 하지 마. 너만 보라고, 너만 사랑해 달라고 그렇게 지껄이지 마. 그래 놓고선 가버릴 거면서. 이렇게 꽁꽁 묶어 놓고는 또 가버릴 거면서, 가지 말라고…… 옆에 있어 달라고 그렇게 달콤하게 속삭이지 말란 말이야!” - 서태윤 “어떻게 관계를 가졌습니까. 넣었습니까, 안 넣었습니까. 질내 사정을 했습니까, 질외 사정을 했습니까. 하면서 폭행을 당했습니까, 아니면 그냥 하기만 했습니까. 여자를 앞에 앉혀 놓고 또 다시 그 기억들을 더듬으라 강요를 하고 무심한 표정으로 물끄러미 쳐다보면서 대답을 독촉하지. 그리고는 시큰둥한 표정으로 태연하게 물어. 피의자와 관계를 맺은 후, 샤워를 했느냐고. 강간을 당한 여자들은 대부분 자신의 몸에 남아있는 더러운 이물질을 제거하기 위해 곧장 샤워를 하는 게 대부분이지. 그러면 대뜸 화부터 내면서 소리를 질러. 왜 샤워를 했느냐고 말이야. 아주 결정적인 증거인 피의자의 체액을 왜 씻어냈느냐면서. 그리고 한숨을 푹 내쉬며 또 묻지. 그 때 입은 속옷은 가지고 있느냐고.” 한 쪽으로 치켜 올라간 그녀의 입술이 냉소적으로 비틀렸다. “그 후에는 가만히 바라보면서 상상을 하기 시작 할 거야. 저 여자가 낯선 남자의 밑에 깔려서 어떤 식으로 반응 했을까. 뜨거웠을 그 때를 혼자 머릿속으로 그리며 가끔은 여자의 몸을 마음껏 유린한 피의자를 부러워하기도 하겠지.” 찬서는 옮기던 걸음을 멈췄다. 그러자 그녀도 앞으로 내딛던 걸음을 멈추며 그를 바라보았다. 자신의 말이 틀렸냐는 듯 빤히 바라보고 있는 그녀를 가만히 쳐다보던 찬서는 한 쪽 입꼬리를 치켜 올리며 웃었다. “선배님은 뭐든 그렇게 부정적이에요? 아니면 남자에 대해서만 그렇게 안 좋은 생각을 가지고 계시는 거예요? 세상 모든 남자들이 다 그런 건 아닙니다. 저처럼 좋은 남자도 있다고요.” 그녀는 하! 코웃음을 치며 한걸음 다가섰다. 태윤의 갑작스런 다가섬에 찬서는 주춤하며 한걸음 물러났다. 뜨거운 숨결이 뺨 위로 닿았다. 태윤은 자신의 얼굴을 찬서의 얼굴 쪽으로 더욱 가까이 들이대며 느릿하게 말했다. “네가 좋은 남자라고?” 태윤의 물음에 찬서는 긴장한 표정으로 고개를 끄덕이며 그녀의 얼굴을 빤히 내려다보았다. 키스하기 딱 좋은 각도였다. 찬서가 불순한 생각을 하고 있다는 것을 이미 눈치 챈 듯 태윤은 피식 웃었다. “너는 여자랑 단 둘이 있으면 뭐 하고 싶냐?” “그야 물론…….” “손잡고, 안고, 키스하고…… 그 다음에는? 자고 싶다는 생각 안 해?” 태윤의 말에 찬서는 긍정 한다는 듯 고개를 끄덕였다. 여자와 단 둘이 있을 때 자고 싶다는 생각을 하는 것은 남자들의 원초적인 본능이 아니겠는가. 손잡고, 안고, 키스하고 그 다음에는 섹스를 하는 것 또한 당연한 순서가 아니겠는가. 그녀는 자신을 멍하게 바라보고 있는 그를 향해 말했다. “그러니까 너도 어쩔 수 없는 남자라는 거야. 좋은 남자는 없어, 남자는 그저 남자일 뿐이야. 인간이 아닌 그냥 남자.” 무삭제(無削除) 당신의 심장에 단단히 박혀 지워지지 않는 그 무엇이 되리라.˝

무삭제(無削除)

작품댓글 - 무삭제(無削除)

로그인 후 댓글 입력이 가능합니다.

미소설 프리미엄 상품권

소지하신 상품권 핀번호를 입력 후 등록하기 버튼을 눌러주세요.

상품권에 기재된 금액만큼 코인으로 적립됩니다.

미소설 무료쿠폰

소지하신 쿠폰번호를 입력 후 등록하기 버튼을 눌러주세요. 자세히보기

쿠폰에 기재된 금액만큼 코인으로 적립됩니다.

무료쿠폰 등록 시 알림톡을 통해 작품변경 안내 및 이용권 소멸에 대한 내용을 고지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