알림닫기

이번 회차는 코인이 필요한 회차입니다.

부족한 코인을 충전해 주세요.

알림닫기

무료충전코인 배너
  • 신용카드 포인트로 즉시충전 (마일리지)무료충전
  • OK캐시백 포인트로 즉시충전무료충전
  • 20코인 즉시충전 (자동차 소유주 대상)무료충전
코인충전소로 가기

코인 소진시 자동으로
충전되는 자동충전 상품입니다.

번거로움 없이 편리하게 이용하세요!

닫기 더블혜택받기
불공정계약

보너스 1코인 (10%) 지급

보너스 2코인 (20%) 지급

불공정계약

˝불공정 계약 이 글은 위험한 계약, 잊혀진 계약, 죽음의 계약에 이어지는 글의 완결이며, 현대적 배경을 가진 판타지 로맨스입니다. 어느 날 눈을 떠 보니 그렇게도 원하던 가수가 되어있었다. 게다가 데뷔를 시켜준 사람이 그 유명한 태문후란다. 사고의 배상이라고 하는데 만만치 않은 사고였던지 일 년이 넘는 기억이 뭉텅 잘려나간 상태였다. 나 이수이, 이미 잃어버린 건 깨끗이 잊고 주어진 행운을 감사히 받아들이리라 마음먹었다. 그러데 이건 또 뭔가? 주변에 자꾸 남자들이 꼬여든다. 거기다 태문후까지. 가진 것에만 만족하고 싶은 나. 제 사양을 그냥 받아주시면 안 될까요? <미리 보기> “키스해도 돼?” 뭐? 나의 긍정적인 마인드를 뚫고 충격적인 소리가 들렸다. “예에?” 내 말이 항의처럼 들렸다고 해도 할 수 없다. ‘미쳤어요?’라는 말이 나올 뻔 한 걸 겨우 다르게 내보낸 것이다. “잠깐만요.” 내 말이 승낙으로 들릴 리가 없을 텐데 태문후의 입술이 다가오고 있었다. 뒤는 화단이고 앞에는 태문후가 바짝 다가섰다. 물러서려는 순간 강인한 팔에 허리를 감겼다. 잡힌 상태로 허리가 뒤로 휘었다. “잠…….” 입술이 겹쳤다. 나는 질끈 눈을 감았다. ……. 거친 키스를 예상했었다. 하지만 태문후의 입술은 부드러웠다. 내 입술은 녹는 것처럼 빨려 들어갔다. 뜨거운 혀가 꿈틀거리며 밀려들었다. 혀는 무언가라도 찾는 것처럼 내 입안을 헤집고 다녔다. “아…….” 내 목에서 신음이 흘러나왔다. 신음은 내 의지와 아무 상관없는 것 같았다. “아아…….” 나는 몸을 떨었다. 몸이 갑작스레 뜨거워졌다. 활활 타는 불구덩이 속으로 내던져진 기분이었다. 태문후의 혀가 내 혀를 감아 당겼다. 핥고 빨았다. 나는 조금씩 녹아내리는 것 같았다. “아아아…….” 내 신음은 더 길어지고 더 짙어졌다. 나는 태문후의 팔에 매달렸다. 얼핏 팔의 통증이 느껴졌지만 내 몸이 느끼고 있는 열기에 비하면 아무것도 아닌 것 같았다. 내 몸은 곧 터질 것 같았다. “아.” 뜨거운 입술이 목에서 느껴졌다. 아찔한 감각이 온몸을 두드렸다. 입술은 점점 아래로 내려가 가슴을 지분거리며 빨았다. 내 목에서 나오던 신음이 가르랑거리는 소리로 바뀌고 있었다. 이게 성적인 쾌락이라는 건가? 이건 본능적으로 느끼는 건가? 내 몸은 가르쳐주지 않은 모든 걸 알고 있는 것 같았다. 나는 분명 기쁨에 떨고 있었다. 내 몸을 만지는 손길이 더 강하길 바랐다. “아읏.” 가슴에서 입술이 느껴졌다. 맨살에 닿는 감각이 아찔했다. 뱃속이 뜨겁게 울렁거렸다. “아아……후…….” 다리가 꼬이는 것 같았다. 아니, 풀리는 건지도 모른다. 부끄럽게도 깊은 곳이 욱신거리고 있었다. “후…….” 내 입에서는 그렇게도 낯간지러워하던 이름이 열기를 띤 채 연신 흘러나오고 있었다. “수이야…….” 태문후가 속삭였다. 순간 왈칵 눈물이 터졌다. 나는 태문후의 품속으로 깊게 파고들었다. 나는 태문후가 더 깊게 사랑해주기를 원했다. 나를 더 원하기를 바랐다. 왜 그런지는 알 수 없었다. 태문후가 나를 번쩍 들어 안았다. 나는 태문후의 목을 안고 다리로 태문후의 허리를 감았다. 자연스러운 내 동작이 나를 놀라게 했다. 나는 어쩌면 야한 방면으로 재능이 있는 건지도 모른다. 태문후의 손이 내 엉덩이를 받치고 있었다. 주무르는 것도 같았고 쓰다듬는 것도 같았다. 내게 눈을 맞춘 채로 움직이는 그 야릇한 동작에 내 몸이 좋아서 어쩔 줄 몰라 하는 것 같았다. “아아…….” 태문후의 눈에서 달빛이 비추는 것 같았다. 뜨거운 달빛이었다. 나는 어쩌면 홀리고 있는 건지도 모른다고 생각했다. “아아……후…….” “내 사랑.” 진실하게 들리는 진하고 깊은 목소리였다. 나는 몸을 떨었다. 내가 기쁨에 몸을 떨자 태문후의 눈에서 강한 빛이 나오는 것 같았다. 남자의 강한 팔 안에서 나는 무게가 없는 여자가 된 것 같았다.˝
닫기

로맨스완결 50+

불공정계약

˝불공정 계약 이 글은 위험한 계약, 잊혀진 계약, 죽음의 계약에 이어지는 글의 완결이며, 현대적 배경을 가진 판타지 로맨스입니다. 어느 날 눈을 떠 보니 그렇게도 원하던 가수가 되어있었다. 게다가 데뷔를 시켜준 사람이 그 유명한 태문후란다. 사고의 배상이라고 하는데 만만치 않은 사고였던지 일 년이 넘는 기억이 뭉텅 잘려나간 상태였다. 나 이수이, 이미 잃어버린 건 깨끗이 잊고 주어진 행운을 감사히 받아들이리라 마음먹었다. 그러데 이건 또 뭔가? 주변에 자꾸 남자들이 꼬여든다. 거기다 태문후까지. 가진 것에만 만족하고 싶은 나. 제 사양을 그냥 받아주시면 안 될까요? <미리 보기> “키스해도 돼?” 뭐? 나의 긍정적인 마인드를 뚫고 충격적인 소리가 들렸다. “예에?” 내 말이 항의처럼 들렸다고 해도 할 수 없다. ‘미쳤어요?’라는 말이 나올 뻔 한 걸 겨우 다르게 내보낸 것이다. “잠깐만요.” 내 말이 승낙으로 들릴 리가 없을 텐데 태문후의 입술이 다가오고 있었다. 뒤는 화단이고 앞에는 태문후가 바짝 다가섰다. 물러서려는 순간 강인한 팔에 허리를 감겼다. 잡힌 상태로 허리가 뒤로 휘었다. “잠…….” 입술이 겹쳤다. 나는 질끈 눈을 감았다. ……. 거친 키스를 예상했었다. 하지만 태문후의 입술은 부드러웠다. 내 입술은 녹는 것처럼 빨려 들어갔다. 뜨거운 혀가 꿈틀거리며 밀려들었다. 혀는 무언가라도 찾는 것처럼 내 입안을 헤집고 다녔다. “아…….” 내 목에서 신음이 흘러나왔다. 신음은 내 의지와 아무 상관없는 것 같았다. “아아…….” 나는 몸을 떨었다. 몸이 갑작스레 뜨거워졌다. 활활 타는 불구덩이 속으로 내던져진 기분이었다. 태문후의 혀가 내 혀를 감아 당겼다. 핥고 빨았다. 나는 조금씩 녹아내리는 것 같았다. “아아아…….” 내 신음은 더 길어지고 더 짙어졌다. 나는 태문후의 팔에 매달렸다. 얼핏 팔의 통증이 느껴졌지만 내 몸이 느끼고 있는 열기에 비하면 아무것도 아닌 것 같았다. 내 몸은 곧 터질 것 같았다. “아.” 뜨거운 입술이 목에서 느껴졌다. 아찔한 감각이 온몸을 두드렸다. 입술은 점점 아래로 내려가 가슴을 지분거리며 빨았다. 내 목에서 나오던 신음이 가르랑거리는 소리로 바뀌고 있었다. 이게 성적인 쾌락이라는 건가? 이건 본능적으로 느끼는 건가? 내 몸은 가르쳐주지 않은 모든 걸 알고 있는 것 같았다. 나는 분명 기쁨에 떨고 있었다. 내 몸을 만지는 손길이 더 강하길 바랐다. “아읏.” 가슴에서 입술이 느껴졌다. 맨살에 닿는 감각이 아찔했다. 뱃속이 뜨겁게 울렁거렸다. “아아……후…….” 다리가 꼬이는 것 같았다. 아니, 풀리는 건지도 모른다. 부끄럽게도 깊은 곳이 욱신거리고 있었다. “후…….” 내 입에서는 그렇게도 낯간지러워하던 이름이 열기를 띤 채 연신 흘러나오고 있었다. “수이야…….” 태문후가 속삭였다. 순간 왈칵 눈물이 터졌다. 나는 태문후의 품속으로 깊게 파고들었다. 나는 태문후가 더 깊게 사랑해주기를 원했다. 나를 더 원하기를 바랐다. 왜 그런지는 알 수 없었다. 태문후가 나를 번쩍 들어 안았다. 나는 태문후의 목을 안고 다리로 태문후의 허리를 감았다. 자연스러운 내 동작이 나를 놀라게 했다. 나는 어쩌면 야한 방면으로 재능이 있는 건지도 모른다. 태문후의 손이 내 엉덩이를 받치고 있었다. 주무르는 것도 같았고 쓰다듬는 것도 같았다. 내게 눈을 맞춘 채로 움직이는 그 야릇한 동작에 내 몸이 좋아서 어쩔 줄 몰라 하는 것 같았다. “아아…….” 태문후의 눈에서 달빛이 비추는 것 같았다. 뜨거운 달빛이었다. 나는 어쩌면 홀리고 있는 건지도 모른다고 생각했다. “아아……후…….” “내 사랑.” 진실하게 들리는 진하고 깊은 목소리였다. 나는 몸을 떨었다. 내가 기쁨에 몸을 떨자 태문후의 눈에서 강한 빛이 나오는 것 같았다. 남자의 강한 팔 안에서 나는 무게가 없는 여자가 된 것 같았다.˝

불공정계약

작품댓글 - 불공정계약  * 댓글달면 무료로 코인을 드려요!자세히 보기

로그인 후 댓글 입력이 가능합니다.

미소설 프리미엄 상품권

소지하신 상품권 핀번호를 입력 후 등록하기 버튼을 눌러주세요.

상품권에 기재된 금액만큼 코인으로 적립됩니다.

미소설 무료쿠폰

소지하신 쿠폰번호를 입력 후 등록하기 버튼을 눌러주세요. 자세히보기

쿠폰에 기재된 금액만큼 코인으로 적립됩니다.

무료쿠폰 등록 시 알림톡을 통해 작품변경 안내 및 이용권 소멸에 대한 내용을 고지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