알림닫기

이번 회차는 코인이 필요한 회차입니다.

부족한 코인을 충전해 주세요.

알림닫기

무료충전코인 배너
  • 신용카드 포인트로 즉시충전 (마일리지)무료충전
  • OK캐시백 포인트로 즉시충전무료충전
  • 20코인 즉시충전 (자동차 소유주 대상)무료충전
코인충전소로 가기

코인 소진시 자동으로
충전되는 자동충전 상품입니다.

번거로움 없이 편리하게 이용하세요!

닫기 더블혜택받기
황제의 구애 [외전포함]

보너스 2코인 (10%) 지급

보너스 4코인 (20%) 지급

황제의 구애 [외전포함]

˝형제들이 보낸 암살자에게 쫓기던 그가 은빛 천사를 만나다. “내 이름은 레온이야, 아가씨.” “레몬.” “레온!” “레몬!” 그의 아가씨는 고집이 셌다. 은빛 천사는 검은 어둠인 그와 달랐다. 그래서 탐이 났다. “기다려. 꼭 데리러올테니.” “청혼?” “응. 그러니 꼭 기다려야해.” “장가온다면 생각해볼게.” 그의 아가씨는 사고방식이 참으로 독특했다. 가문의 후계자인 사피나 아가씨를 얻기 위한 황제 레온의 구애기. “시집 못 가. 장가 와!” <본문 중에서> 안은 짙은 어둠만이 존재했다. 난로엔 불 피운 흔적이 없어 보였다. 사피나는 가만히 어둠에 눈이 익숙해지길 기다렸다. 희뿌옇게 사물이 보였다. 그녀는 그의 침실로 돌진했다. “사피나?” 그가 몸을 일으키는 게 희미하게 보였다. 사피나는 등잔 옆 부싯돌을 들고 탁탁 퉁겼다. 불티가 확 나며 등잔에 불이 붙었다. “사피나?” 그가 눈을 끔벅였다. 벗은 상체 위로 불그림자가 어른거렸다. 사피나는 침대로 다가갔다. 묶고있던 그의 검은 머리카락이 풀어져있었다. 진지하고 긴장된 사피나의 표정에 레온도 덩달아 긴장했다. “레몬.” “응, ……레몬?” “응, 레몬.” “기억난 건가?” “안 잊었어.” “그래?” 그의 눈이 부드럽게 휘었다. 그가 기억하듯 그녀도 기억하고 있었다. “레몬?” “그래.” “하자!” “뭐?” 레온은 사피나의 말을 이해하지 못했다. 뭘 하자는……. 그녀가 그의 얼굴을 잡더니 입술을 부딪쳐왔다. 레온은 꼼짝도 할 수 없었다. “하자, 레몬.” “자, 잠깐! 잠시만…….” 레온은 뒤로 물러섰다. “레몬?” “잠시만! 옷끈 풀지 말고! 잠시…….” “왜?” 왜냐고? 레온은 정신이 하나도 없었다. 그의 아가씨가 자신을 유혹……이 아니라 덮치려 하고 있었다. “나도 마음의 준비라는 게…….” “왜?” 왜라고 물어도……. 그의 머릿속이 뒤죽박죽으로 변했다. “나랑 하기 싫어?” “하기 싫은 게 아니라…….” “그런데 왜?” 내 아가씨 성격이 이리 적극적이었단 말인가? 린던의 보고서엔 보이지 않았는데. 린던 이놈! 이런 중요한 사실을 안 알려? 가만 안 둔다. 아니, 지금 이럴 때가 아닌데……. “옷끈 풀지 말고! 일단 대화를…….” “남자와 여자가 자는데 대화도 필요한 거야?” “그것이…….” 대화를 해본 적이 없어서 나도 필요한지 안 한지 모른단 말이닷! 사피나가 그에게로 몸을 밀었다. 레온은 침대 끝까지 물러섰다. “하고 나서 대화를 하면 절차에 어긋나?” “그런 문제가 아니라…….” ˝
닫기

로맨스완결 10+

황제의 구애 [외전포함]

˝형제들이 보낸 암살자에게 쫓기던 그가 은빛 천사를 만나다. “내 이름은 레온이야, 아가씨.” “레몬.” “레온!” “레몬!” 그의 아가씨는 고집이 셌다. 은빛 천사는 검은 어둠인 그와 달랐다. 그래서 탐이 났다. “기다려. 꼭 데리러올테니.” “청혼?” “응. 그러니 꼭 기다려야해.” “장가온다면 생각해볼게.” 그의 아가씨는 사고방식이 참으로 독특했다. 가문의 후계자인 사피나 아가씨를 얻기 위한 황제 레온의 구애기. “시집 못 가. 장가 와!” <본문 중에서> 안은 짙은 어둠만이 존재했다. 난로엔 불 피운 흔적이 없어 보였다. 사피나는 가만히 어둠에 눈이 익숙해지길 기다렸다. 희뿌옇게 사물이 보였다. 그녀는 그의 침실로 돌진했다. “사피나?” 그가 몸을 일으키는 게 희미하게 보였다. 사피나는 등잔 옆 부싯돌을 들고 탁탁 퉁겼다. 불티가 확 나며 등잔에 불이 붙었다. “사피나?” 그가 눈을 끔벅였다. 벗은 상체 위로 불그림자가 어른거렸다. 사피나는 침대로 다가갔다. 묶고있던 그의 검은 머리카락이 풀어져있었다. 진지하고 긴장된 사피나의 표정에 레온도 덩달아 긴장했다. “레몬.” “응, ……레몬?” “응, 레몬.” “기억난 건가?” “안 잊었어.” “그래?” 그의 눈이 부드럽게 휘었다. 그가 기억하듯 그녀도 기억하고 있었다. “레몬?” “그래.” “하자!” “뭐?” 레온은 사피나의 말을 이해하지 못했다. 뭘 하자는……. 그녀가 그의 얼굴을 잡더니 입술을 부딪쳐왔다. 레온은 꼼짝도 할 수 없었다. “하자, 레몬.” “자, 잠깐! 잠시만…….” 레온은 뒤로 물러섰다. “레몬?” “잠시만! 옷끈 풀지 말고! 잠시…….” “왜?” 왜냐고? 레온은 정신이 하나도 없었다. 그의 아가씨가 자신을 유혹……이 아니라 덮치려 하고 있었다. “나도 마음의 준비라는 게…….” “왜?” 왜라고 물어도……. 그의 머릿속이 뒤죽박죽으로 변했다. “나랑 하기 싫어?” “하기 싫은 게 아니라…….” “그런데 왜?” 내 아가씨 성격이 이리 적극적이었단 말인가? 린던의 보고서엔 보이지 않았는데. 린던 이놈! 이런 중요한 사실을 안 알려? 가만 안 둔다. 아니, 지금 이럴 때가 아닌데……. “옷끈 풀지 말고! 일단 대화를…….” “남자와 여자가 자는데 대화도 필요한 거야?” “그것이…….” 대화를 해본 적이 없어서 나도 필요한지 안 한지 모른단 말이닷! 사피나가 그에게로 몸을 밀었다. 레온은 침대 끝까지 물러섰다. “하고 나서 대화를 하면 절차에 어긋나?” “그런 문제가 아니라…….” ˝

황제의 구애 [외전포함]

작품댓글 - 황제의 구애 [외전포함]  * 댓글달면 무료로 코인을 드려요!자세히 보기

로그인 후 댓글 입력이 가능합니다.

미소설 프리미엄 상품권

소지하신 상품권 핀번호를 입력 후 등록하기 버튼을 눌러주세요.

상품권에 기재된 금액만큼 코인으로 적립됩니다.

미소설 무료쿠폰

소지하신 쿠폰번호를 입력 후 등록하기 버튼을 눌러주세요. 자세히보기

쿠폰에 기재된 금액만큼 코인으로 적립됩니다.

무료쿠폰 등록 시 알림톡을 통해 작품변경 안내 및 이용권 소멸에 대한 내용을 고지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