알림닫기

이번 회차는 코인이 필요한 회차입니다.

부족한 코인을 충전해 주세요.

알림닫기

무료충전코인 배너
  • 신용카드 포인트로 즉시충전 (마일리지)무료충전
  • OK캐시백 포인트로 즉시충전무료충전
  • 20코인 즉시충전 (자동차 소유주 대상)무료충전
코인충전소로 가기

코인 소진시 자동으로
충전되는 자동충전 상품입니다.

번거로움 없이 편리하게 이용하세요!

닫기 더블혜택받기
너에게로 가는 길 (flying to you)

보너스 2코인 (10%) 지급

보너스 4코인 (20%) 지급

너에게로 가는 길 (flying to you)

˝17살, 반항기와 감수성이 최고치였던 사춘기 소녀시절, 그를 과외 선생님으로 처음 만났다. 그때 나는 17살의 미대 입시를 준비하던 까칠하지만, 그래도 풋풋한 여고생이였고, 그때 당시 그는 21살, 내가 꿈꾸던 자유로움을 간직한 대학생이였다. 첫인상으로 의도치 않은 실망감을 안겨줬던 그가 사춘기의 열병을 앓던 철없던 나에게 시간이 흐를수록 점점 더 남자로 다가왔다. “차예지, 너 오랜만이다.” 어렵게 떠났던 그를 다시 만난 건, 내 나이 21살, 그가 있었던 바로 그 자리에서였다. 그렇게 마음 속에서 10년동안 자리했던 그가 다른 나라로 잠시 떠나기 전, 나는 그를 향한 이 지긋지긋한 미련을 떨쳐버릴 각오로 무모한 용기를 내고 말았다. 철없던 사춘기 시절 느닷없이 시작된 끈질긴 인연으로 이어지는 오랜 가슴앓이를 통해 조금씩 성숙해지는 한 여자와, 사랑에 있어서는 답답하리만치 생각이 많고 소극적인 한 남자가 들려주는 그들의 묵직한 사랑과 인생 이야기. -본문 중에서- “서로 멀쩡한 정신에 어떻게 고백을 해요, 선배? 한 번도 지독하게 짝사랑 같은 건 해본 적 없죠? 항상 여자들이 좋아 죽겠다고 매달리는 경우만 당해봐서 모르죠?” 그럴 거다. 그래서 멀쩡한 정신에 고백하고, 다음을 기약하라는, 그런 귀신 씨알도 안 먹히는 충고나 나에게 늘어놓을 수 있었을 거다. 공부에 있어서는 1등인지 몰라도, 여자의 마음을 알고 공감하는 데는 한없이 부족한 남자였다. 나의 물음에 그가 어이가 없다는 듯 입을 벌리고 다시 나를 바라봐오자, 이유 없이 또 뭔가가 뜨끔해져버린 나는 그의 시선을 비켜 죄 없는 테이블만을 뚫어져라 쳐다보며 말을 이었다. 오늘 밤, 우리 둘 사이의 공공의 적은 애꿎은 ‘소파 테이블’ 인 듯싶다. “그리고 멀쩡한 정신에 고백이란 걸 한다고 쳐도…… 선배가 ‘오 그러냐. 고백하느라 힘들었지? 그럼 우리 이제부터 잘해볼래?’ 할 사람이에요? 장난으로 치부해서 어렵게 꺼낸 말들 모두를 다시 없었던 것처럼 묻어버리고 모른 체할 게 뻔한데…… 난 그게 더 두려웠어요. 내 고백이 마치 없던 일로 사라져 버리는 거…….” 나는 순간 슬픈 눈으로 그를 향했다. 그는 모른다. 기억도 나지 않는 처음 고백 후, 내가 그에게 더는 고백할 수 없었던 이유를. 어느 날은 친오빠처럼, 어느 날은 남자 친구처럼, 어느 날은 아빠처럼, 그리고 또 어느 날은 마치 아무 사이가 아닌 관계처럼, 그는 그렇게 나를 수없이 혼동시켰고, 제자리로 돌아올 수 없을 만큼 지독하게 뒤흔들었다. ˝
닫기

로맨스완결 10+

너에게로 가는 길 (flying to you)

˝17살, 반항기와 감수성이 최고치였던 사춘기 소녀시절, 그를 과외 선생님으로 처음 만났다. 그때 나는 17살의 미대 입시를 준비하던 까칠하지만, 그래도 풋풋한 여고생이였고, 그때 당시 그는 21살, 내가 꿈꾸던 자유로움을 간직한 대학생이였다. 첫인상으로 의도치 않은 실망감을 안겨줬던 그가 사춘기의 열병을 앓던 철없던 나에게 시간이 흐를수록 점점 더 남자로 다가왔다. “차예지, 너 오랜만이다.” 어렵게 떠났던 그를 다시 만난 건, 내 나이 21살, 그가 있었던 바로 그 자리에서였다. 그렇게 마음 속에서 10년동안 자리했던 그가 다른 나라로 잠시 떠나기 전, 나는 그를 향한 이 지긋지긋한 미련을 떨쳐버릴 각오로 무모한 용기를 내고 말았다. 철없던 사춘기 시절 느닷없이 시작된 끈질긴 인연으로 이어지는 오랜 가슴앓이를 통해 조금씩 성숙해지는 한 여자와, 사랑에 있어서는 답답하리만치 생각이 많고 소극적인 한 남자가 들려주는 그들의 묵직한 사랑과 인생 이야기. -본문 중에서- “서로 멀쩡한 정신에 어떻게 고백을 해요, 선배? 한 번도 지독하게 짝사랑 같은 건 해본 적 없죠? 항상 여자들이 좋아 죽겠다고 매달리는 경우만 당해봐서 모르죠?” 그럴 거다. 그래서 멀쩡한 정신에 고백하고, 다음을 기약하라는, 그런 귀신 씨알도 안 먹히는 충고나 나에게 늘어놓을 수 있었을 거다. 공부에 있어서는 1등인지 몰라도, 여자의 마음을 알고 공감하는 데는 한없이 부족한 남자였다. 나의 물음에 그가 어이가 없다는 듯 입을 벌리고 다시 나를 바라봐오자, 이유 없이 또 뭔가가 뜨끔해져버린 나는 그의 시선을 비켜 죄 없는 테이블만을 뚫어져라 쳐다보며 말을 이었다. 오늘 밤, 우리 둘 사이의 공공의 적은 애꿎은 ‘소파 테이블’ 인 듯싶다. “그리고 멀쩡한 정신에 고백이란 걸 한다고 쳐도…… 선배가 ‘오 그러냐. 고백하느라 힘들었지? 그럼 우리 이제부터 잘해볼래?’ 할 사람이에요? 장난으로 치부해서 어렵게 꺼낸 말들 모두를 다시 없었던 것처럼 묻어버리고 모른 체할 게 뻔한데…… 난 그게 더 두려웠어요. 내 고백이 마치 없던 일로 사라져 버리는 거…….” 나는 순간 슬픈 눈으로 그를 향했다. 그는 모른다. 기억도 나지 않는 처음 고백 후, 내가 그에게 더는 고백할 수 없었던 이유를. 어느 날은 친오빠처럼, 어느 날은 남자 친구처럼, 어느 날은 아빠처럼, 그리고 또 어느 날은 마치 아무 사이가 아닌 관계처럼, 그는 그렇게 나를 수없이 혼동시켰고, 제자리로 돌아올 수 없을 만큼 지독하게 뒤흔들었다. ˝

너에게로 가는 길 (flying to you)

작품댓글 - 너에게로 가는 길 (flying to you)  * 댓글달면 무료로 코인을 드려요!자세히 보기

로그인 후 댓글 입력이 가능합니다.

미소설 프리미엄 상품권

소지하신 상품권 핀번호를 입력 후 등록하기 버튼을 눌러주세요.

상품권에 기재된 금액만큼 코인으로 적립됩니다.

미소설 무료쿠폰

소지하신 쿠폰번호를 입력 후 등록하기 버튼을 눌러주세요. 자세히보기

쿠폰에 기재된 금액만큼 코인으로 적립됩니다.

무료쿠폰 등록 시 알림톡을 통해 작품변경 안내 및 이용권 소멸에 대한 내용을 고지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