알림닫기

이번 회차는 코인이 필요한 회차입니다.

부족한 코인을 충전해 주세요.

알림닫기

무료충전코인 배너
  • 신용카드 포인트로 즉시충전 (마일리지)무료충전
  • OK캐시백 포인트로 즉시충전무료충전
  • 20코인 즉시충전 (자동차 소유주 대상)무료충전
코인충전소로 가기

코인 소진시 자동으로
충전되는 자동충전 상품입니다.

번거로움 없이 편리하게 이용하세요!

닫기 더블혜택받기
귀결사신

보너스 9코인 (10%) 지급

보너스 19코인 (20%) 지급

귀결사신

˝남들은 평생 한번 맞기도 힘든 번개를 일상처럼 맞고도 멀쩡한 여자, 정낙주. 그녀는 머슬마니아이자 전(前)역도선수이며 괴력의 소유자다. 미모 또한 뛰어나 한동안 셀럽으로 지냈다. 그러나 어느 순간 인생이 곤두박질 쳤다. 역도선수로 올림픽에 출전했다가 무릎이 꺾이는 사고이후 역도선수를 포기하게 된 것. 그러면서 대중의 관심으로부터 멀어진다. 그러던 어느 날 또 한 차례 일상처럼 번개에 맞은 후 그 동안 주변을 떠도는 귀신들과 대화가 가능한 능력이 생긴다. 낙주는 귀신들을 만나며 귀신의 삶이 사람들의 삶과 다르지 않다는 걸 알게 된다. 낙주는 그녀를 지켜주는 쇠봉 하나를 늘 들고 다닌다. 할머니인 재명의 사당 창고에 버려진 쇠봉이다. 쇠봉의 무게 50킬로그램. 웬만한 성인 남자도 들기 힘든 봉을 낙주는 자유자재로 다룬다. 그 신비로운 전설의 봉은 무려 5천 년 전부터 내려오는 마고봉. 태초에 남자와 여자를 창조한 여자 신, 마고의 유물이다. 마고봉은 귀신을 상대할 때 빛이 나며 귀신도 나가떨어지게 하는 신비한 봉이다. 역도 선수와 머슬마니아에서 은퇴한 낙주는 전직 형사인 시경과 레이서 출신인 윤식과 탐정소를 운영하기 시작한다. 그러던 어느 날, 처녀 귀신인 은미가 찾아오고 그의 몸을 찾아주기로 계약을 한다. 귀신의 문제를 해결해주고 그 사례를 받기로 하며 이들은 귀결탐정소를 열고 본격적으로 귀신들의 몸을 찾아주는 일을 시작한다. 사례비는 귀신들 생전에 숨겨두었던 비밀스러운 보물들이다. 살아있을 때 후인들에게 전달하지 못하고 죽어 남겨진 유물들을 사례비로 받는다. 사례비는 다소 엉뚱하기도 하고 어느 땐 놀랍기도 한 보물들을 받기도 한다. 좀 귀신스러운 사례비들이다. 귀결사신의 시작은 낙주 일행이 귀신인 은미 생전의 몸을 찾아주기 위해 변두리 건물의 지하실로 들어가면서부터 시작된다. 사람보다 음습한 지하실을 사람들보다 더 무서워하는 귀신과 함께 그곳에 들어가게 된 그들. 그들은 그곳에서 장기가 손상된 수많은 여자들의 시신을 만나게 되고 정체불명의 조직들의 습격도 받는다. 낙주는 50킬로그램의 마고봉을 가볍게 휘두르며 공격을 막아낸다. 겨우 은미라는 귀신의 몸으로 추측이 되는 육신을 가지고 나오지만 그 몸은 은미의 몸이 아니었던 것. 그들은 결국 은미의 몸을 찾지 못한다. 그러나 은미는 약속대로 보물이 묻힌 장소로 그들을 안내한다. 공동묘지에 묻힌 은미 할아버지 무덤 자리에서 나온 상자 속에는 황금 열쇠 하나만 덩그러니 있고, 아무도 그 열쇠가 어디에 쓰는 물건인지 모르는 상황에서 열쇠에 얽힌 사건 사고들이 발생한다. 낙주 일생을 점점 조여 오는 귀신과 그 주변의 무리들. 낙주는 이상한 일이 발생하면 할머니 재명에게 오라는 말을 기억해내고 찾아간다. 낙주 일행을 본 재명은 은미를 알아본다. 은미는 사실 고대 대인국의 여황제였던 것. 게다가 은미가 낙주의 몸주인 사실도 알게 된다. 할아버지 담적은 이상한 기운을 느끼고 조사를 떠난다. 그러거나 말거나 사당 하늘을 뒤덮을 정도로 많이 나타난 귀신들이 낙주 일행을 공격한다. 이 순간 수천 년 전 귀신 잡이가 업이었던 희대의 판수들이 등장한다. 삼국사기나 삼국유사에 이름 두 자만 존재했던 귀신 잡이 판수들. 귀신의 세계에도 사람의 세상과 비슷해서 나쁜 귀신 좋은 귀신이 있는 법. 고대 귀신 마라와 황 판수 그리고 검은 귀신들과 부활을 꿈꾸는 방성사이언스 방 씨 일가들은 은미와 열쇠를 찾아 귀결사신팀을 쫓는다. 귀결사신팀은 청계천 황학동의 오봉서점에서 골동품 장물아비인 진고랑을 만나고 그 서점은 귀결사신팀의 아지트가 된다. 귀신들 사이에 소문이 나고 수많은 귀신들이 오봉서점을 찾아와 자신의 몸을 찾아달라고 의뢰한다. 그럴수록 귀신을 잡아가는 일당들도 오봉서점으로 모여들고 방성사이언스와 마라, 황 판수의 마수는 낙주 일행의 숨통을 점점 조여 온다. 그러던 2020년 어느 날. 3333년 만에 인간이 쓰는 달력과 실제의 날이 하루 오차가 발생하는 날이 다가오고 있다. 마치 ‘손 없는 날’처럼 어떤 일이 일어나도 누구 하나 심판내릴 수 없는 날이다. 그건 귀신들도 예외가 아니다. 귀신들도 욕망하는 일이 있고 이 날을 기다려왔던 것. 방성사이언스의 죽은 형 방귀언과 수많은 귀신들이 부활을 실행하기 위해 은미를 납치하고, 그 날. 13월의 13일에 은미와 사람들을 바다의 희생양 삼아 부활을 꿈꾸는데... 귀신의 삶을 돕는 사람들, 귀신의 삶에서 인간의 삶으로 회기하려는 사람들, 그리고 귀신들. 귀신은 우리의 일상에 매우 밀접하게 접근해 있다. 사람이 좋아하고 싫어하는 것, 귀신도 좋아하고 싫어한다. 사람이 무서워하는 걸 귀신도 무서워한다. ‘귀결’은 귀신이라는 존재로 세상에서 살아가는 이들의 욕망과 그들의 바람을 이야기한다. 인간으로 살던 시절, 이루지 못한 욕망을 이루고자 귀신이 되어서도 미련을 버리지 못한 사람이자 귀신들의 이야기. 그리고 그들이 어떤 기괴한 방식으로 자신의 욕망을 이루고자 하는지에 대한 이야기이기도 하다. 귀신이라는 존재는 멀리 내치거나 적대적인 존재가 아니라 서로 돕는 삶을 살아가야 하지 않느냐고 묻고 있다. 인간적 귀신들의 이야기이며 귀신적 인간들의 이야기이다. 귀결사신은 마고봉을 든 낙주와 대인국의 여황제였던 은미 그리고 이들을 돕거나 해하려는 자들의 매우 일상적이고 사소하지만 기괴한 이야기이다. ˝
닫기

판타지완결 500+

귀결사신

˝남들은 평생 한번 맞기도 힘든 번개를 일상처럼 맞고도 멀쩡한 여자, 정낙주. 그녀는 머슬마니아이자 전(前)역도선수이며 괴력의 소유자다. 미모 또한 뛰어나 한동안 셀럽으로 지냈다. 그러나 어느 순간 인생이 곤두박질 쳤다. 역도선수로 올림픽에 출전했다가 무릎이 꺾이는 사고이후 역도선수를 포기하게 된 것. 그러면서 대중의 관심으로부터 멀어진다. 그러던 어느 날 또 한 차례 일상처럼 번개에 맞은 후 그 동안 주변을 떠도는 귀신들과 대화가 가능한 능력이 생긴다. 낙주는 귀신들을 만나며 귀신의 삶이 사람들의 삶과 다르지 않다는 걸 알게 된다. 낙주는 그녀를 지켜주는 쇠봉 하나를 늘 들고 다닌다. 할머니인 재명의 사당 창고에 버려진 쇠봉이다. 쇠봉의 무게 50킬로그램. 웬만한 성인 남자도 들기 힘든 봉을 낙주는 자유자재로 다룬다. 그 신비로운 전설의 봉은 무려 5천 년 전부터 내려오는 마고봉. 태초에 남자와 여자를 창조한 여자 신, 마고의 유물이다. 마고봉은 귀신을 상대할 때 빛이 나며 귀신도 나가떨어지게 하는 신비한 봉이다. 역도 선수와 머슬마니아에서 은퇴한 낙주는 전직 형사인 시경과 레이서 출신인 윤식과 탐정소를 운영하기 시작한다. 그러던 어느 날, 처녀 귀신인 은미가 찾아오고 그의 몸을 찾아주기로 계약을 한다. 귀신의 문제를 해결해주고 그 사례를 받기로 하며 이들은 귀결탐정소를 열고 본격적으로 귀신들의 몸을 찾아주는 일을 시작한다. 사례비는 귀신들 생전에 숨겨두었던 비밀스러운 보물들이다. 살아있을 때 후인들에게 전달하지 못하고 죽어 남겨진 유물들을 사례비로 받는다. 사례비는 다소 엉뚱하기도 하고 어느 땐 놀랍기도 한 보물들을 받기도 한다. 좀 귀신스러운 사례비들이다. 귀결사신의 시작은 낙주 일행이 귀신인 은미 생전의 몸을 찾아주기 위해 변두리 건물의 지하실로 들어가면서부터 시작된다. 사람보다 음습한 지하실을 사람들보다 더 무서워하는 귀신과 함께 그곳에 들어가게 된 그들. 그들은 그곳에서 장기가 손상된 수많은 여자들의 시신을 만나게 되고 정체불명의 조직들의 습격도 받는다. 낙주는 50킬로그램의 마고봉을 가볍게 휘두르며 공격을 막아낸다. 겨우 은미라는 귀신의 몸으로 추측이 되는 육신을 가지고 나오지만 그 몸은 은미의 몸이 아니었던 것. 그들은 결국 은미의 몸을 찾지 못한다. 그러나 은미는 약속대로 보물이 묻힌 장소로 그들을 안내한다. 공동묘지에 묻힌 은미 할아버지 무덤 자리에서 나온 상자 속에는 황금 열쇠 하나만 덩그러니 있고, 아무도 그 열쇠가 어디에 쓰는 물건인지 모르는 상황에서 열쇠에 얽힌 사건 사고들이 발생한다. 낙주 일생을 점점 조여 오는 귀신과 그 주변의 무리들. 낙주는 이상한 일이 발생하면 할머니 재명에게 오라는 말을 기억해내고 찾아간다. 낙주 일행을 본 재명은 은미를 알아본다. 은미는 사실 고대 대인국의 여황제였던 것. 게다가 은미가 낙주의 몸주인 사실도 알게 된다. 할아버지 담적은 이상한 기운을 느끼고 조사를 떠난다. 그러거나 말거나 사당 하늘을 뒤덮을 정도로 많이 나타난 귀신들이 낙주 일행을 공격한다. 이 순간 수천 년 전 귀신 잡이가 업이었던 희대의 판수들이 등장한다. 삼국사기나 삼국유사에 이름 두 자만 존재했던 귀신 잡이 판수들. 귀신의 세계에도 사람의 세상과 비슷해서 나쁜 귀신 좋은 귀신이 있는 법. 고대 귀신 마라와 황 판수 그리고 검은 귀신들과 부활을 꿈꾸는 방성사이언스 방 씨 일가들은 은미와 열쇠를 찾아 귀결사신팀을 쫓는다. 귀결사신팀은 청계천 황학동의 오봉서점에서 골동품 장물아비인 진고랑을 만나고 그 서점은 귀결사신팀의 아지트가 된다. 귀신들 사이에 소문이 나고 수많은 귀신들이 오봉서점을 찾아와 자신의 몸을 찾아달라고 의뢰한다. 그럴수록 귀신을 잡아가는 일당들도 오봉서점으로 모여들고 방성사이언스와 마라, 황 판수의 마수는 낙주 일행의 숨통을 점점 조여 온다. 그러던 2020년 어느 날. 3333년 만에 인간이 쓰는 달력과 실제의 날이 하루 오차가 발생하는 날이 다가오고 있다. 마치 ‘손 없는 날’처럼 어떤 일이 일어나도 누구 하나 심판내릴 수 없는 날이다. 그건 귀신들도 예외가 아니다. 귀신들도 욕망하는 일이 있고 이 날을 기다려왔던 것. 방성사이언스의 죽은 형 방귀언과 수많은 귀신들이 부활을 실행하기 위해 은미를 납치하고, 그 날. 13월의 13일에 은미와 사람들을 바다의 희생양 삼아 부활을 꿈꾸는데... 귀신의 삶을 돕는 사람들, 귀신의 삶에서 인간의 삶으로 회기하려는 사람들, 그리고 귀신들. 귀신은 우리의 일상에 매우 밀접하게 접근해 있다. 사람이 좋아하고 싫어하는 것, 귀신도 좋아하고 싫어한다. 사람이 무서워하는 걸 귀신도 무서워한다. ‘귀결’은 귀신이라는 존재로 세상에서 살아가는 이들의 욕망과 그들의 바람을 이야기한다. 인간으로 살던 시절, 이루지 못한 욕망을 이루고자 귀신이 되어서도 미련을 버리지 못한 사람이자 귀신들의 이야기. 그리고 그들이 어떤 기괴한 방식으로 자신의 욕망을 이루고자 하는지에 대한 이야기이기도 하다. 귀신이라는 존재는 멀리 내치거나 적대적인 존재가 아니라 서로 돕는 삶을 살아가야 하지 않느냐고 묻고 있다. 인간적 귀신들의 이야기이며 귀신적 인간들의 이야기이다. 귀결사신은 마고봉을 든 낙주와 대인국의 여황제였던 은미 그리고 이들을 돕거나 해하려는 자들의 매우 일상적이고 사소하지만 기괴한 이야기이다. ˝

귀결사신

작품댓글 - 귀결사신  * 댓글달면 무료로 코인을 드려요!자세히 보기

로그인 후 댓글 입력이 가능합니다.

미소설 프리미엄 상품권

소지하신 상품권 핀번호를 입력 후 등록하기 버튼을 눌러주세요.

상품권에 기재된 금액만큼 코인으로 적립됩니다.

미소설 무료쿠폰

소지하신 쿠폰번호를 입력 후 등록하기 버튼을 눌러주세요. 자세히보기

쿠폰에 기재된 금액만큼 코인으로 적립됩니다.

무료쿠폰 등록 시 알림톡을 통해 작품변경 안내 및 이용권 소멸에 대한 내용을 고지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