알림닫기

이번 회차는 코인이 필요한 회차입니다.

부족한 코인을 충전해 주세요.

알림닫기

무료충전코인 배너
  • 신용카드 포인트로 즉시충전 (마일리지)무료충전
  • OK캐시백 포인트로 즉시충전무료충전
  • 20코인 즉시충전 (자동차 소유주 대상)무료충전
코인충전소로 가기

코인 소진시 자동으로
충전되는 자동충전 상품입니다.

번거로움 없이 편리하게 이용하세요!

닫기 더블혜택받기
감히, 품다

보너스 1코인 (10%) 지급

보너스 3코인 (20%) 지급

감히, 품다

웅비 건설에서 시행한 공모전 시상식 날, 4년 만에 강이 시상자로서 태인 앞에 홀연히 나타났다. “이 상처, 기억하지?” 강의 오른쪽 뺨에 난 상처로 인해 예전의 불미스러운 작은 사건이 상기되어 태인의 마음을 죄책감으로 짓눌렀다. “이 상처가 깔끔하게 없어질 때까지 내 여자 해.” “보, 상을 바란다는 건가요? 기어이?” 강은 선배가 아닌 페로몬을 마구 뿜어내는 남자로 태인에게 각인시키며 다가갔다. 그리고 태인을 후배가 아닌 안고 싶고, 갖고 싶은 여자로 차지하고 싶었다. 그의 친구 효준이 좋아하는 줄 알면서도 태인을 자신의 여자로 남몰래 가슴에 품었다. 감히. “어차피 내 여자 할 거면 서로가 싫증이 날 때까지 같이 살아 보는 건 어때?” 두 사람의 현실적인 동거가 시작되고, 서로를 향한 본능과 감정을 점차 깨달아 가게 되는데…….
닫기

완결 19 500+

감히, 품다

웅비 건설에서 시행한 공모전 시상식 날, 4년 만에 강이 시상자로서 태인 앞에 홀연히 나타났다. “이 상처, 기억하지?” 강의 오른쪽 뺨에 난 상처로 인해 예전의 불미스러운 작은 사건이 상기되어 태인의 마음을 죄책감으로 짓눌렀다. “이 상처가 깔끔하게 없어질 때까지 내 여자 해.” “보, 상을 바란다는 건가요? 기어이?” 강은 선배가 아닌 페로몬을 마구 뿜어내는 남자로 태인에게 각인시키며 다가갔다. 그리고 태인을 후배가 아닌 안고 싶고, 갖고 싶은 여자로 차지하고 싶었다. 그의 친구 효준이 좋아하는 줄 알면서도 태인을 자신의 여자로 남몰래 가슴에 품었다. 감히. “어차피 내 여자 할 거면 서로가 싫증이 날 때까지 같이 살아 보는 건 어때?” 두 사람의 현실적인 동거가 시작되고, 서로를 향한 본능과 감정을 점차 깨달아 가게 되는데…….

감히, 품다

작품댓글 - 감히, 품다

로그인 후 댓글 입력이 가능합니다.

미소설 프리미엄 상품권

소지하신 상품권 핀번호를 입력 후 등록하기 버튼을 눌러주세요.

상품권에 기재된 금액만큼 코인으로 적립됩니다.

미소설 무료쿠폰

소지하신 쿠폰번호를 입력 후 등록하기 버튼을 눌러주세요. 자세히보기

쿠폰에 기재된 금액만큼 코인으로 적립됩니다.

무료쿠폰 등록 시 알림톡을 통해 작품변경 안내 및 이용권 소멸에 대한 내용을 고지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