알림닫기

이번 회차는 코인이 필요한 회차입니다.

부족한 코인을 충전해 주세요.

알림닫기

무료충전코인 배너
  • 신용카드 포인트로 즉시충전 (마일리지)무료충전
  • OK캐시백 포인트로 즉시충전무료충전
  • 20코인 즉시충전 (자동차 소유주 대상)무료충전
코인충전소로 가기

코인 소진시 자동으로
충전되는 자동충전 상품입니다.

번거로움 없이 편리하게 이용하세요!

닫기 더블혜택받기
우련 붉어라

보너스 2코인 (10%) 지급

보너스 5코인 (20%) 지급

우련 붉어라

운종가 시전 대행수의 무남독녀, 임운해. 바람처럼 나타나 자신을 구해 준 무혁에게 시선을 빼앗겨 버렸다. “말 이름이 바람 풍(風)에 소리 음(音)인가요? 바람 소리, 이름이 예뻐요.” “예쁘라고 지은 이름은 아닙니다.” “그래도 예쁜걸요.” “소저의 이름이 더 어여쁩니다. 한자는 어떻게 됩니까?” “구름 운(雲)에 바다 해(海)를 써요.” “운해, 구름의 바다라…….” 무혁이 나지막한 소리로 ‘운해’라고 반복해서 발음하였다. 겨우 이름 한 번 불리었을 뿐인데, 사사로우면서도 내밀한 무엇인가를 나누어 가진 것처럼 그녀의 두 뺨이 발그레 젖었다. “그대는 바람입니다. 고요하기만 하던 내 마음을 쉴 사이 없이 흔드는 바람.” 마음을 나누는 두 사람의 머리 위에서 요요한 달빛이 어지러이 춤을 추었다.
닫기

로맨스완결 19 10+

우련 붉어라 이지아 /

운종가 시전 대행수의 무남독녀, 임운해. 바람처럼 나타나 자신을 구해 준 무혁에게 시선을 빼앗겨 버렸다. “말 이름이 바람 풍(風)에 소리 음(音)인가요? 바람 소리, 이름이 예뻐요.” “예쁘라고 지은 이름은 아닙니다.” “그래도 예쁜걸요.” “소저의 이름이 더 어여쁩니다. 한자는 어떻게 됩니까?” “구름 운(雲)에 바다 해(海)를 써요.” “운해, 구름의 바다라…….” 무혁이 나지막한 소리로 ‘운해’라고 반복해서 발음하였다. 겨우 이름 한 번 불리었을 뿐인데, 사사로우면서도 내밀한 무엇인가를 나누어 가진 것처럼 그녀의 두 뺨이 발그레 젖었다. “그대는 바람입니다. 고요하기만 하던 내 마음을 쉴 사이 없이 흔드는 바람.” 마음을 나누는 두 사람의 머리 위에서 요요한 달빛이 어지러이 춤을 추었다.

+ 더보기

국제표준도서번호(ISBN) 979-11-58104-33-7

프리미엄 멤버십 시작하기

우련 붉어라

작품댓글 - 우련 붉어라

로그인 후 댓글 입력이 가능합니다.

미소설 프리미엄 상품권

소지하신 상품권 핀번호를 입력 후 등록하기 버튼을 눌러주세요.

상품권에 기재된 금액만큼 코인으로 적립됩니다.

미소설 무료쿠폰

소지하신 쿠폰번호를 입력 후 등록하기 버튼을 눌러주세요. 자세히보기

쿠폰에 기재된 금액만큼 코인으로 적립됩니다.

무료쿠폰 등록 시 알림톡을 통해 작품변경 안내 및 이용권 소멸에 대한 내용을 고지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