알림닫기

이번 회차는 코인이 필요한 회차입니다.

부족한 코인을 충전해 주세요.

알림닫기

무료충전코인 배너
  • 신용카드 포인트로 즉시충전 (마일리지)무료충전
  • OK캐시백 포인트로 즉시충전무료충전
  • 20코인 즉시충전 (자동차 소유주 대상)무료충전
코인충전소로 가기

코인 소진시 자동으로
충전되는 자동충전 상품입니다.

번거로움 없이 편리하게 이용하세요!

닫기 더블혜택받기
나의 윤아

보너스 1코인 (10%) 지급

보너스 3코인 (20%) 지급

나의 윤아

선조, 고요한 바람이 부는 황량한 황궁에 황자가 돌아왔다. “황위를 원한 적 없사옵니다.” 그가 바라는 것은 하나였다. 저를 윤아, 하고 불러 주던 목소리. 두려움에 떨고 있는 제게 손을 내밀어 준 한 사람. “제게 한 걸음만, 다가와 주세요.” 황좌에 오르고 싶은 당신께 나는 전부를 바칠 수 있었다. 하늘을 갈기갈기 찢어 내어 드릴 수 있었다. 당신이 나를 떠났을 때도 내겐 여전히 당신뿐이었다. “가장 슬프고 비참할 때가 언제인지 아십니까. 폐하께서 저를 차게 보실 때도, 가시 돋친 말에 찔렸을 때도 아닙니다. 제가 폐하의 앞에서 영원히 을일 것을 깨달았을 때. 냉정한 말에도 잠깐 스친 눈길에 무너지는 내가, 의미 없는 다정함에 흔들리는 이 마음이, 미워하려 그만두려 아무리 노력해 봐도 되지 않는 걸 깨달은 그 결국에…… 누이의 앞에서 영원히 을일 것을 알았어.” * 시린 바람이 부는 황궁의 중심엔 반아가 있었다. “더는 다가오지 마십시오.” 참혹한 기억을 끌어안고 처절한 걸음을 내딛으며 하늘을 갈망했다. 그 고통을 버티게 한 것은 한 사람이었다. 황자로 태어나 결국 내 앞을 가로막게 될 한 사람. “네가 돌아오길 바랐다. 네가 돌아오지 않길…… 빌었어.” 끝없이 주변을 서성이며 다가오려는 너를 밀어내야 했다. 말간 눈에 슬픔이 차올라 애타게 손을 뻗는 너를 스쳐 가야 했다. 연정을 말하며 무너지는 너를, 잡고 싶었다. ‘네가 내겐, 봄이었다. 시린 바람만 부는 황궁에서 한 번도 보지 못한 계절이었다. 너를 다시 만난 후로 황궁엔 잊었던 비단 꽃이 피었다. 노을이 쏟아져 내렸다. 윤아. 내 생 가장 행복했던 시절아. 나의 윤아.’ <본문 발췌> “제가 먼저일 순 없습니까.” 윤이 핏기가 가시도록 주먹을 꽉 쥐었다. “폐하께 제가 우선일 수는 없는 것입니까. 제가 그러한 것처럼 전부를 제쳐 두고 저를 가장 앞에 두실 순 없습니까. 보고 싶지 않습니다. 누이의 곁에 다른 이가 서는 걸 보고 싶지 않아. 그것이 죽을 만큼 싫어.” 자그마치 20년. 볼모로 끌려간 여섯 살 그때부터 지금까지 한 사람을 그리워하고 애타 했던 오랜 세월. 그 시간 동안 윤은 수없이 무너져야 했고 외로웠고 견디기 힘들만큼 고통스러웠다. 한 사람을 마음에 품고 시린 겨울을 지나오며 반아를 온전히 바라볼 수 있는 시간은 고작해야 몇 년 남짓이었다. 윤에게 이번 일은 더없이 큰 상처를 남겼다. 나는 왜 될 수 없느냐. 어찌하여 이런 운명이냐. 당신께 어찌하여 내가 우선이 될 수 없는 거냐는 원망이 피어올랐다. 눌러 뒀던 욕심과 감정이 한순간 솟구쳐 손끝을 덮쳤다. 윤은 소리 없이 울부짖었다. 나를 연모해 달라고. 나 하나만을 바라보라고. 내게서 멀어지지 말라고. 이런 나를 안타까워해 달라고. 황좌를 부수고서라도 멀고 먼 당신께 가고 싶은 이 내 마음을, 이다지 애끓는 감정을 안아 달라고. “저를 연모한다 말해 주십시오.” 눈물이 쉴 새 없이 바닥에 떨어졌다. “내게 허락한다 말해. 다가오라고, 와 줄 거라 말해. 그 옆은 내 자리라고. 허면 다 제쳐 두고 모든 걸 바치고서라도 갈 테니 제발 내게, 이리 가혹하지 마.”
닫기

로맨스완결 19 10+

나의 윤아 양하나 /

선조, 고요한 바람이 부는 황량한 황궁에 황자가 돌아왔다. “황위를 원한 적 없사옵니다.” 그가 바라는 것은 하나였다. 저를 윤아, 하고 불러 주던 목소리. 두려움에 떨고 있는 제게 손을 내밀어 준 한 사람. “제게 한 걸음만, 다가와 주세요.” 황좌에 오르고 싶은 당신께 나는 전부를 바칠 수 있었다. 하늘을 갈기갈기 찢어 내어 드릴 수 있었다. 당신이 나를 떠났을 때도 내겐 여전히 당신뿐이었다. “가장 슬프고 비참할 때가 언제인지 아십니까. 폐하께서 저를 차게 보실 때도, 가시 돋친 말에 찔렸을 때도 아닙니다. 제가 폐하의 앞에서 영원히 을일 것을 깨달았을 때. 냉정한 말에도 잠깐 스친 눈길에 무너지는 내가, 의미 없는 다정함에 흔들리는 이 마음이, 미워하려 그만두려 아무리 노력해 봐도 되지 않는 걸 깨달은 그 결국에…… 누이의 앞에서 영원히 을일 것을 알았어.” * 시린 바람이 부는 황궁의 중심엔 반아가 있었다. “더는 다가오지 마십시오.” 참혹한 기억을 끌어안고 처절한 걸음을 내딛으며 하늘을 갈망했다. 그 고통을 버티게 한 것은 한 사람이었다. 황자로 태어나 결국 내 앞을 가로막게 될 한 사람. “네가 돌아오길 바랐다. 네가 돌아오지 않길…… 빌었어.” 끝없이 주변을 서성이며 다가오려는 너를 밀어내야 했다. 말간 눈에 슬픔이 차올라 애타게 손을 뻗는 너를 스쳐 가야 했다. 연정을 말하며 무너지는 너를, 잡고 싶었다. ‘네가 내겐, 봄이었다. 시린 바람만 부는 황궁에서 한 번도 보지 못한 계절이었다. 너를 다시 만난 후로 황궁엔 잊었던 비단 꽃이 피었다. 노을이 쏟아져 내렸다. 윤아. 내 생 가장 행복했던 시절아. 나의 윤아.’ <본문 발췌> “제가 먼저일 순 없습니까.” 윤이 핏기가 가시도록 주먹을 꽉 쥐었다. “폐하께 제가 우선일 수는 없는 것입니까. 제가 그러한 것처럼 전부를 제쳐 두고 저를 가장 앞에 두실 순 없습니까. 보고 싶지 않습니다. 누이의 곁에 다른 이가 서는 걸 보고 싶지 않아. 그것이 죽을 만큼 싫어.” 자그마치 20년. 볼모로 끌려간 여섯 살 그때부터 지금까지 한 사람을 그리워하고 애타 했던 오랜 세월. 그 시간 동안 윤은 수없이 무너져야 했고 외로웠고 견디기 힘들만큼 고통스러웠다. 한 사람을 마음에 품고 시린 겨울을 지나오며 반아를 온전히 바라볼 수 있는 시간은 고작해야 몇 년 남짓이었다. 윤에게 이번 일은 더없이 큰 상처를 남겼다. 나는 왜 될 수 없느냐. 어찌하여 이런 운명이냐. 당신께 어찌하여 내가 우선이 될 수 없는 거냐는 원망이 피어올랐다. 눌러 뒀던 욕심과 감정이 한순간 솟구쳐 손끝을 덮쳤다. 윤은 소리 없이 울부짖었다. 나를 연모해 달라고. 나 하나만을 바라보라고. 내게서 멀어지지 말라고. 이런 나를 안타까워해 달라고. 황좌를 부수고서라도 멀고 먼 당신께 가고 싶은 이 내 마음을, 이다지 애끓는 감정을 안아 달라고. “저를 연모한다 말해 주십시오.” 눈물이 쉴 새 없이 바닥에 떨어졌다. “내게 허락한다 말해. 다가오라고, 와 줄 거라 말해. 그 옆은 내 자리라고. 허면 다 제쳐 두고 모든 걸 바치고서라도 갈 테니 제발 내게, 이리 가혹하지 마.”

+ 더보기

국제표준도서번호(ISBN) 979-11-31582-86-2

프리미엄 멤버십 시작하기

나의 윤아

작품댓글 - 나의 윤아

로그인 후 댓글 입력이 가능합니다.

미소설 프리미엄 상품권

소지하신 상품권 핀번호를 입력 후 등록하기 버튼을 눌러주세요.

상품권에 기재된 금액만큼 코인으로 적립됩니다.

미소설 무료쿠폰

소지하신 쿠폰번호를 입력 후 등록하기 버튼을 눌러주세요. 자세히보기

쿠폰에 기재된 금액만큼 코인으로 적립됩니다.

무료쿠폰 등록 시 알림톡을 통해 작품변경 안내 및 이용권 소멸에 대한 내용을 고지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