알림닫기

이번 회차는 코인이 필요한 회차입니다.

부족한 코인을 충전해 주세요.

알림닫기

무료충전코인 배너
  • 신용카드 포인트로 즉시충전 (마일리지)무료충전
  • OK캐시백 포인트로 즉시충전무료충전
  • 20코인 즉시충전 (자동차 소유주 대상)무료충전
코인충전소로 가기

코인 소진시 자동으로
충전되는 자동충전 상품입니다.

번거로움 없이 편리하게 이용하세요!

닫기 더블혜택받기
갈래길 [외전포함]

보너스 3코인 (10%) 지급

보너스 7코인 (20%) 지급

갈래길 [외전포함]

매 순간 약속했다. 어떻게든 다시 고국으로, 부모님이 기다릴 고향으로 돌아가겠다고. 긍지도 양심도 정의도 뭣도 다 팔아서라도. 모든 것을 다 내주고 이용할 수 있는 건 뭐든 다 이용해서라도 반드시. 반드시. 맹세한 날로부터 8년, 넬리아가 할 수 있는 일은 한정되어 있었다. 눈을 내리깔고 고개를 조아려 신분 높은 주인의 마음에 드는 것. 그러니 그녀가 ‘소년’을 구한 건 철저히 계산적인 이유에서였다. “네게 은혜를 입었다. 그래서 너를 파이베타 가문으로 보내려 해.” 노예의 굴레를 벗을 수 있다면 넬리아는 무엇이든 기꺼이 할 수 있었고, “내 이름은 바레타 루이 칼리스바란. 라슈타의 황태자로서 약속한다.” 그녀의 도박은, 성공적이었다. 파이베타의 수장, 에윈은 처음부터 아주 이상한 주인이었다. 노예 따위의 방에 들어오면서 노크하고 허락을 구하는 남자. 노예에게 고개를 들고 생각을 하라 요구하는 주인. “원래 이름은 무어냐?” 가축에게 붙이듯 멋대로 지은 이름도, 물건을 세는 번호도 아니었다. “다른 주인이 준 이름을, 내가 계속 불러야 하나?” “……율리. 여율리입니다.” 오래도록 잃어버린 이름을 순식간에 되찾아 온 남자가, 자꾸만 그녀를 보며 웃었다. 평생의 소망을 위해 살아온 여자와, 그녀를 사랑하게 된 남자. 노예와 주인의 동상이몽은 어디로 향하게 될까.
닫기

로맨스완결 19 50+

갈래길 [외전포함] 서은송 /

매 순간 약속했다. 어떻게든 다시 고국으로, 부모님이 기다릴 고향으로 돌아가겠다고. 긍지도 양심도 정의도 뭣도 다 팔아서라도. 모든 것을 다 내주고 이용할 수 있는 건 뭐든 다 이용해서라도 반드시. 반드시. 맹세한 날로부터 8년, 넬리아가 할 수 있는 일은 한정되어 있었다. 눈을 내리깔고 고개를 조아려 신분 높은 주인의 마음에 드는 것. 그러니 그녀가 ‘소년’을 구한 건 철저히 계산적인 이유에서였다. “네게 은혜를 입었다. 그래서 너를 파이베타 가문으로 보내려 해.” 노예의 굴레를 벗을 수 있다면 넬리아는 무엇이든 기꺼이 할 수 있었고, “내 이름은 바레타 루이 칼리스바란. 라슈타의 황태자로서 약속한다.” 그녀의 도박은, 성공적이었다. 파이베타의 수장, 에윈은 처음부터 아주 이상한 주인이었다. 노예 따위의 방에 들어오면서 노크하고 허락을 구하는 남자. 노예에게 고개를 들고 생각을 하라 요구하는 주인. “원래 이름은 무어냐?” 가축에게 붙이듯 멋대로 지은 이름도, 물건을 세는 번호도 아니었다. “다른 주인이 준 이름을, 내가 계속 불러야 하나?” “……율리. 여율리입니다.” 오래도록 잃어버린 이름을 순식간에 되찾아 온 남자가, 자꾸만 그녀를 보며 웃었다. 평생의 소망을 위해 살아온 여자와, 그녀를 사랑하게 된 남자. 노예와 주인의 동상이몽은 어디로 향하게 될까.

+ 더보기

국제표준도서번호(ISBN) 979-11-315-8007-3

#로맨스판타지

프리미엄 멤버십 시작하기

갈래길 [외전포함]

작품댓글 - 갈래길 [외전포함]

로그인 후 댓글 입력이 가능합니다.

미소설 프리미엄 상품권

소지하신 상품권 핀번호를 입력 후 등록하기 버튼을 눌러주세요.

상품권에 기재된 금액만큼 코인으로 적립됩니다.

미소설 무료쿠폰

소지하신 쿠폰번호를 입력 후 등록하기 버튼을 눌러주세요. 자세히보기

쿠폰에 기재된 금액만큼 코인으로 적립됩니다.

무료쿠폰 등록 시 알림톡을 통해 작품변경 안내 및 이용권 소멸에 대한 내용을 고지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