알림닫기

이번 회차는 일반코인이 필요한 회차입니다.

부족한 코인을 충전해 주세요.

알림닫기

무료충전코인 배너
  • 신용카드 포인트로 즉시충전 (마일리지)무료충전
  • OK캐시백 포인트로 즉시충전무료충전
  • 20코인 즉시충전 (자동차 소유주 대상)무료충전
코인충전소로 가기

코인 소진시 자동으로
충전되는 자동충전 상품입니다.

번거로움 없이 편리하게 이용하세요!

닫기 더블혜택받기

알림닫기

이번 회차는 일반코인이 필요한 회차입니다.

부족한 코인을 충전해 주세요.

알림닫기

무료충전코인 배너
  • 신용카드 포인트로 즉시충전 (마일리지)무료충전
  • OK캐시백 포인트로 즉시충전무료충전
  • 20코인 즉시충전 (자동차 소유주 대상)무료충전
코인충전소로 가기
호의 반려

호의 반려

천호를 수호하는 아름다운 수호신, 아윤(峨奫). 문득 찾아온 여인 청아에게 마음을 사로잡혀 금기를 어기고, 호(湖)의 각인을 새겨 제 것으로 만들었다. “너는 나의 천호다!” 나의 마음이 너에게 향한다는데 옳고 그름이 어디 있겠느냐. 너에게 나의 마음을 두고 왔다. 이 머릿속에 너를 아예 들어앉혀 놓았는데, 그 누가 나에게서 너를 떼어 놓을까. “누군가 그러한 이유로 너와 나의 연정을 허락지 않는다 한다면, 한번 해 보라 하라. 나는 결코 너를 놓지 않을 테다. 너에게 향하는 이 연정까지도 멈추지 않을 테니, 어디 한번 해 보라지.” 참담한 운명에서 제 발로 달아난 여인, 청아(淸娥). 수양부에게 쫓기다 우연히 들어선 그곳은, 절대 인간은 들어갈 수 없는 신성한 호수, 천호(天湖)였다. “내가 너를 부른 이유가 무언지 아느냐.” “모, 모릅니다.” 그녀의 말이 끝나기 무섭게 아윤의 기다란 손가락이 옷고름을 풀었다. 저고리가 양쪽으로 벌어짐과 동시에 반쯤 가려져 있던 풍만한 가슴골이 아윤의 눈에 들어왔다. “네가 목욕을 할 때에, 괜스레 심장이 뛰었다. 아플 정도로 말이다.” 저도 같았다, 그 말을 하려 했지만 어쩐지 지금 상황에는 맞지 않는 것 같아 입을 꾹 다물었다. 그저 아름답기 그지없던 아윤의 얼굴을 바라보며 마른침을 연신 꼴깍꼴깍 삼킬 뿐. “네 목소리를 듣는데 온몸에 열이 오르더구나. 널 만지고 싶고.” 곧 아윤의 단단한 손바닥이 청아의 풍만한 가슴을 꾹 눌렀다. “널 안고 싶고. 이토록…… 널 원하게 되니.” 신과 인간의 연정은 금기이지만, 신과 영물의 연정은 금기가 아니었다. 삶과 죽음. 잊히는 것과 잊는 것. 그 경계에서 선택의 기로에 놓인 청아. 스무 해를 인간이라고 믿고 살아온 청아에게 커다란 돌풍이 몰아친다.
닫기

로맨스 완결 10+

호의 반려 작가 : 김선정

천호를 수호하는 아름다운 수호신, 아윤(峨奫). 문득 찾아온 여인 청아에게 마음을 사로잡혀 금기를 어기고, 호(湖)의 각인을 새겨 제 것으로 만들었다. “너는 나의 천호다!” 나의 마음이 너에게 향한다는데 옳고 그름이 어디 있겠느냐. 너에게 나의 마음을 두고 왔다. 이 머릿속에 너를 아예 들어앉혀 놓았는데, 그 누가 나에게서 너를 떼어 놓을까. “누군가 그러한 이유로 너와 나의 연정을 허락지 않는다 한다면, 한번 해 보라 하라. 나는 결코 너를 놓지 않을 테다. 너에게 향하는 이 연정까지도 멈추지 않을 테니, 어디 한번 해 보라지.” 참담한 운명에서 제 발로 달아난 여인, 청아(淸娥). 수양부에게 쫓기다 우연히 들어선 그곳은, 절대 인간은 들어갈 수 없는 신성한 호수, 천호(天湖)였다. “내가 너를 부른 이유가 무언지 아느냐.” “모, 모릅니다.” 그녀의 말이 끝나기 무섭게 아윤의 기다란 손가락이 옷고름을 풀었다. 저고리가 양쪽으로 벌어짐과 동시에 반쯤 가려져 있던 풍만한 가슴골이 아윤의 눈에 들어왔다. “네가 목욕을 할 때에, 괜스레 심장이 뛰었다. 아플 정도로 말이다.” 저도 같았다, 그 말을 하려 했지만 어쩐지 지금 상황에는 맞지 않는 것 같아 입을 꾹 다물었다. 그저 아름답기 그지없던 아윤의 얼굴을 바라보며 마른침을 연신 꼴깍꼴깍 삼킬 뿐. “네 목소리를 듣는데 온몸에 열이 오르더구나. 널 만지고 싶고.” 곧 아윤의 단단한 손바닥이 청아의 풍만한 가슴을 꾹 눌렀다. “널 안고 싶고. 이토록…… 널 원하게 되니.” 신과 인간의 연정은 금기이지만, 신과 영물의 연정은 금기가 아니었다. 삶과 죽음. 잊히는 것과 잊는 것. 그 경계에서 선택의 기로에 놓인 청아. 스무 해를 인간이라고 믿고 살아온 청아에게 커다란 돌풍이 몰아친다.

+ 더보기

국제표준도서번호(ISBN) 978-89-280-8844-7

#로맨스판타지

프리미엄 멤버십 시작하기

e북 보너스 코인 구매 불가

호의 반려

작품댓글 - 호의 반려

로그인 후 댓글 입력이 가능합니다.

미소설 프리미엄 상품권

소지하신 상품권 핀번호를 입력 후 등록하기 버튼을 눌러주세요.

상품권에 기재된 금액만큼 코인으로 적립됩니다.

미소설 무료쿠폰

소지하신 쿠폰번호를 입력 후 등록하기 버튼을 눌러주세요. 자세히보기

쿠폰에 기재된 금액만큼 코인으로 적립됩니다.

무료쿠폰 등록 시 알림톡을 통해 작품변경 안내 및 이용권 소멸에 대한 내용을 고지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