알림닫기

이번 회차는 일반코인이 필요한 회차입니다.

부족한 코인을 충전해 주세요.

알림닫기

무료충전코인 배너
코인충전소로 가기

코인 소진시 자동으로
충전되는 자동충전 상품입니다.

번거로움 없이 편리하게 이용하세요!

닫기 더블혜택받기

알림닫기

이번 회차는 일반코인이 필요한 회차입니다.

부족한 코인을 충전해 주세요.

알림닫기

무료충전코인 배너
코인충전소로 가기
페로몬 스플래시

페로몬 스플래시

#현대물 #오메가버스 #코믹 #달달 #일상 #선출산후연애 #아빠만들기 #동거/배우자 #할리킹 #오해/착각 #원나잇 #나이차이 #사내연애 #육아물 #다정공 #재벌공 #직진공 #집착공 #절륜공 #사랑꾼공 #순정공 #존댓말공 #헌신공 #미인수 #잔망수 #임신수 #적극수 #명랑수 #허당수 #햇살수 #댕댕수 베타였지만 오메가로 소문날 정도의 출중한 외모의 소유자이자, 같은 거 달린 놈은 쳐다도 보지 않는다는 유노아는 스무 살이 된 해, 아르바이트하던 호텔에서 갑작스러운 발현을 한다. 발현과 함께 찾아온 히트사이클로 우연히 만난 알파와 원나잇을 하고 그 하룻밤에 대한 기억을 잃은 채 임신! 힘겨운 임신 기간과 후유증을 감수하고 알파 없이 아이를 낳는다. 4년 후, 노아가 일하는 회사의 거래처인 호텔의 실질적 대표자 이한주 이사와 만나는 노아. 이상하게도 그와 만나면 페로몬 억제제가 들지 않아 그를 피하려 하지만, 그는 오히려 노아에게 자신과의 만남을 제안한다. *공: 이한주(27->31) 188cm. 재벌 집안의 우성 알파. 완벽한 몸과 얼굴을 가졌지만 어딘지 항상 피로해 보이는 인상을 준다. 집안 환경의 영향으로 목표지향적인 삶을 살아왔지만 애정에 대해서는 순수한 면이 있다. *수: 유노아(20->24) 172cm. 학창 시절 알파들이 학교에 몰려와 난동을 부릴 정도로 예뻐서 곤란했던 미인. 20세에 우성 오메가로 발현한다. 1순위 이상형은 섹시하고 카리스마 있는 (알파) (누님)- ※괄호 안 계속 바뀜. 발랄하고 사람 좋아하는 성격이라 출산 후 갖게 된 후유증이 너무 힘들다. **글 중에서** “유노아 씨. 4년 전 우리 호텔에서 히트 사이클이 오고 하룻밤 보낸 일 기억하십니까.” “…….” “설마 했는데 정말 기억 못 하는군요.” “…….” 꿀꺽. 노아가 마른침을 삼켰다. 잊을 수 없는 날이었다. 비록 그날 같이 있었던 상대가 누구였는지, 어떤 행위를 나눴는지, 그런 것들은 심연 속에 있었지만, 그날의 일로 노아의 인생 궤도는 하나도 마음먹은 대로 되지 않았기에. 그런데 눈앞에 있는 피하고 싶은 남자가 그 일을 안다는 것은 어떤 의미일까. 제가 잘못하지 않았다고, 사고였을 뿐이라고 누누이 되뇌며 달랬던 날들이 사라지고 한순간에 수배망에 걸린 범죄자가 된 기분이었다. 입 안의 침이 바싹 말랐다. “그날 당신과 하룻밤을 보낸 사람이 접니다.” “…….” “전혀 기억 안 납니까?” “…….” 겁에 질린 듯 평소의 두 배는 커진 노아의 눈은 깜빡임도 잊은 듯했다. 하지만 그 안의 여린 색의 동공이 거세게 흔들리며 혼란스러운 심정을 그대로 드러냈다. 어떻게 모를 수가 있을까. 한주는 허탈한 기분에 힘이 빠지면서도 충격 받은 오메가의 얼굴에서 시선을 떼지 못했다. 크리스털 샹들리에 조명이 비추는 커다란 눈동자가 아름다운 호박색으로 빛났다. 가슴에서 무언가가 끓어올라 솟구쳤다. “저는 잊지 못했습니다. 단 한 순간도.” “…….” “만납시다. 저와, 사적인 사이로.”
닫기

BL/GL 완결 500+

페로몬 스플래시 작가 : 카에트

#현대물 #오메가버스 #코믹 #달달 #일상 #선출산후연애 #아빠만들기 #동거/배우자 #할리킹 #오해/착각 #원나잇 #나이차이 #사내연애 #육아물 #다정공 #재벌공 #직진공 #집착공 #절륜공 #사랑꾼공 #순정공 #존댓말공 #헌신공 #미인수 #잔망수 #임신수 #적극수 #명랑수 #허당수 #햇살수 #댕댕수 베타였지만 오메가로 소문날 정도의 출중한 외모의 소유자이자, 같은 거 달린 놈은 쳐다도 보지 않는다는 유노아는 스무 살이 된 해, 아르바이트하던 호텔에서 갑작스러운 발현을 한다. 발현과 함께 찾아온 히트사이클로 우연히 만난 알파와 원나잇을 하고 그 하룻밤에 대한 기억을 잃은 채 임신! 힘겨운 임신 기간과 후유증을 감수하고 알파 없이 아이를 낳는다. 4년 후, 노아가 일하는 회사의 거래처인 호텔의 실질적 대표자 이한주 이사와 만나는 노아. 이상하게도 그와 만나면 페로몬 억제제가 들지 않아 그를 피하려 하지만, 그는 오히려 노아에게 자신과의 만남을 제안한다. *공: 이한주(27->31) 188cm. 재벌 집안의 우성 알파. 완벽한 몸과 얼굴을 가졌지만 어딘지 항상 피로해 보이는 인상을 준다. 집안 환경의 영향으로 목표지향적인 삶을 살아왔지만 애정에 대해서는 순수한 면이 있다. *수: 유노아(20->24) 172cm. 학창 시절 알파들이 학교에 몰려와 난동을 부릴 정도로 예뻐서 곤란했던 미인. 20세에 우성 오메가로 발현한다. 1순위 이상형은 섹시하고 카리스마 있는 (알파) (누님)- ※괄호 안 계속 바뀜. 발랄하고 사람 좋아하는 성격이라 출산 후 갖게 된 후유증이 너무 힘들다. **글 중에서** “유노아 씨. 4년 전 우리 호텔에서 히트 사이클이 오고 하룻밤 보낸 일 기억하십니까.” “…….” “설마 했는데 정말 기억 못 하는군요.” “…….” 꿀꺽. 노아가 마른침을 삼켰다. 잊을 수 없는 날이었다. 비록 그날 같이 있었던 상대가 누구였는지, 어떤 행위를 나눴는지, 그런 것들은 심연 속에 있었지만, 그날의 일로 노아의 인생 궤도는 하나도 마음먹은 대로 되지 않았기에. 그런데 눈앞에 있는 피하고 싶은 남자가 그 일을 안다는 것은 어떤 의미일까. 제가 잘못하지 않았다고, 사고였을 뿐이라고 누누이 되뇌며 달랬던 날들이 사라지고 한순간에 수배망에 걸린 범죄자가 된 기분이었다. 입 안의 침이 바싹 말랐다. “그날 당신과 하룻밤을 보낸 사람이 접니다.” “…….” “전혀 기억 안 납니까?” “…….” 겁에 질린 듯 평소의 두 배는 커진 노아의 눈은 깜빡임도 잊은 듯했다. 하지만 그 안의 여린 색의 동공이 거세게 흔들리며 혼란스러운 심정을 그대로 드러냈다. 어떻게 모를 수가 있을까. 한주는 허탈한 기분에 힘이 빠지면서도 충격 받은 오메가의 얼굴에서 시선을 떼지 못했다. 크리스털 샹들리에 조명이 비추는 커다란 눈동자가 아름다운 호박색으로 빛났다. 가슴에서 무언가가 끓어올라 솟구쳤다. “저는 잊지 못했습니다. 단 한 순간도.” “…….” “만납시다. 저와, 사적인 사이로.”

+ 더보기

국제표준도서번호(ISBN) 979-11-639-9879-2

#현대BL

프리미엄 멤버십 시작하기

e북 보너스 코인 구매 불가

페로몬 스플래시

작품댓글 - 페로몬 스플래시

로그인 후 댓글 입력이 가능합니다.

신고

작품명

작가명/유저닉네임

신고사유 (신고 사유를 선택해주세요.)

  • 0 / 250

미소설 프리미엄 상품권

소지하신 상품권 핀번호를 입력 후 등록하기 버튼을 눌러주세요.

상품권에 기재된 금액만큼 코인으로 적립됩니다.

미소설 무료쿠폰

소지하신 쿠폰번호를 입력 후 등록하기 버튼을 눌러주세요. 자세히보기

쿠폰에 기재된 금액만큼 코인으로 적립됩니다.

무료쿠폰 등록 시 알림톡을 통해 작품변경 안내 및 이용권 소멸에 대한 내용을 고지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