알림닫기

이번 회차는 일반코인이 필요한 회차입니다.

부족한 코인을 충전해 주세요.

알림닫기

무료충전코인 배너
코인충전소로 가기

코인 소진시 자동으로
충전되는 자동충전 상품입니다.

번거로움 없이 편리하게 이용하세요!

[필수] 개인정보 수집·이용 동의

수집 목적 회원제 서비스 제공을 위한 이용자 식별,
서비스 제공에 관한 게약 이행, 민원 해결 등의 고충처리,
회원의 서비스 이용에 대한 통계, 개인화된 서비스 제공 및 추천/광고 게재 등에 활용
수집 항목
휴대폰으로 가입시 : 휴대폰 번호, 비밀번호
이메일로 회원가입시 : 이메일, 비밀번호
보유 기간 회원 탈퇴 시 파기 처리, 단 관련 법령의 규정에서 별도의 보관 기간을 정한 경우 해당 기간 동안 보관
개인정보 수집 및 이용 동의를 거부하실 수 있으며, 동의 거부 시 회원 가입이 제한됩니다.
(IP Address, 쿠키, 서비스 이용기록, 기기정보)
닫기 더블혜택받기

알림닫기

이번 회차는 일반코인이 필요한 회차입니다.

부족한 코인을 충전해 주세요.

알림닫기

무료충전코인 배너
코인충전소로 가기
부적절한 베개 계약

부적절한 베개 계약

“나의 잠자리 상대. 아니, 안는 베개가 되어 달라고 하면 이해하겠지.” 프랑스로 향하는 전용기에서 만난, 빌어먹게 잘생긴 남자. 그의 10억 원어치 시계를 깨 먹었을 때부턴, 빌어먹을 채권자였다. 하다 하다, 회사에서 사장님으로서 마주친 그는 한별에게 다짜고짜 ‘잠자리 계약’을 요구하는데. “정말로 그 말도 안 되는 계약이 이루어질 거로 생각하는 건 아니죠?” “세 시간 동안 내 침대, 내 곁에 있기만 하면 되는 간단한 일이야. 아니면, 이 시계 비용을 바로 갚을 건가?” “그건…….” “착각하지 않으면 좋겠군. 서로의 삶에 아무런 흔적을 남기지 않는 남남 관계. 당신이 해 줄 건 잠을 재워 주는 것뿐, 그 이상도 그 이하도 아냐.” 자비에의 무심한 목소리가 뚜렷하게 공간을 울렸다. 눈동자는 검고 깊은 심해처럼, 아무런 감정의 변화도 없어 보였다. 더없이 아름답지만 무섭고도 잔혹해서, 빠져들면 산산이 부서질지 모른다는 위험 신호. 그저 매혹적인 덫이라 생각하고 싶었다. 3개월간의 계약 끝에 털고 일어날 수 있는, 달콤하고 짙은 낮잠 같은 관계라고. *** “잠이 안 와. 베개가 없어서.” 아니, 당신이 없어서 그런 걸지도. 단순히 불면을 고쳐 줄 잠자리 파트너 그 이상이 되어 버린 여자. 계약에 마침표를 찍고 나면, 어차피 지금의 시간도 서로 다르게 기억될 터였다. “그러니까, 할 수 있을 때 해야겠어.” “무, 무슨?!” 침대에 던져진 한별은 그녀를 완전히 덮쳐 끌어안는 자비에의 품에 파묻혔다. 혼미해질 정도로 강한 힘. 귓가에 흐트러진 그의 호흡이 새어 들어왔다. “내 옆에 잡아 두는 것 말이야.” 혼미해질 정도로 강한 힘. 귓가에 흐트러진 그의 호흡이 새어 들어왔다. 갈망. 귓가에 닿는 건 그의 숨결이 아니라 갈망이었다. 그녀를 향해 다가가고 싶지만, 고조되는 욕망을 억누르면서 더 짙어진 갈망.
닫기

로맨스 완결 신작 10+

부적절한 베개 계약 작가 : 소서리

“나의 잠자리 상대. 아니, 안는 베개가 되어 달라고 하면 이해하겠지.” 프랑스로 향하는 전용기에서 만난, 빌어먹게 잘생긴 남자. 그의 10억 원어치 시계를 깨 먹었을 때부턴, 빌어먹을 채권자였다. 하다 하다, 회사에서 사장님으로서 마주친 그는 한별에게 다짜고짜 ‘잠자리 계약’을 요구하는데. “정말로 그 말도 안 되는 계약이 이루어질 거로 생각하는 건 아니죠?” “세 시간 동안 내 침대, 내 곁에 있기만 하면 되는 간단한 일이야. 아니면, 이 시계 비용을 바로 갚을 건가?” “그건…….” “착각하지 않으면 좋겠군. 서로의 삶에 아무런 흔적을 남기지 않는 남남 관계. 당신이 해 줄 건 잠을 재워 주는 것뿐, 그 이상도 그 이하도 아냐.” 자비에의 무심한 목소리가 뚜렷하게 공간을 울렸다. 눈동자는 검고 깊은 심해처럼, 아무런 감정의 변화도 없어 보였다. 더없이 아름답지만 무섭고도 잔혹해서, 빠져들면 산산이 부서질지 모른다는 위험 신호. 그저 매혹적인 덫이라 생각하고 싶었다. 3개월간의 계약 끝에 털고 일어날 수 있는, 달콤하고 짙은 낮잠 같은 관계라고. *** “잠이 안 와. 베개가 없어서.” 아니, 당신이 없어서 그런 걸지도. 단순히 불면을 고쳐 줄 잠자리 파트너 그 이상이 되어 버린 여자. 계약에 마침표를 찍고 나면, 어차피 지금의 시간도 서로 다르게 기억될 터였다. “그러니까, 할 수 있을 때 해야겠어.” “무, 무슨?!” 침대에 던져진 한별은 그녀를 완전히 덮쳐 끌어안는 자비에의 품에 파묻혔다. 혼미해질 정도로 강한 힘. 귓가에 흐트러진 그의 호흡이 새어 들어왔다. “내 옆에 잡아 두는 것 말이야.” 혼미해질 정도로 강한 힘. 귓가에 흐트러진 그의 호흡이 새어 들어왔다. 갈망. 귓가에 닿는 건 그의 숨결이 아니라 갈망이었다. 그녀를 향해 다가가고 싶지만, 고조되는 욕망을 억누르면서 더 짙어진 갈망.

+ 더보기

국제표준도서번호(ISBN) 979-11-699-3585-2

출판 로제토

#현대로맨스

프리미엄 멤버십 시작하기

e북 보너스 코인 구매 불가

부적절한 베개 계약

작품댓글 - 부적절한 베개 계약

로그인 후 댓글 입력이 가능합니다.

신고

작품명

작가명/유저닉네임

신고사유 (신고 사유를 선택해주세요.)

  • 0 / 250

미툰 프리미엄 상품권

소지하신 상품권 핀번호를 입력 후 등록하기 버튼을 눌러주세요.

상품권에 기재된 금액만큼 코인으로 적립됩니다.

미툰 무료쿠폰

소지하신 쿠폰번호를 입력 후 등록하기 버튼을 눌러주세요. 자세히보기

쿠폰에 기재된 금액만큼 코인으로 적립됩니다.

무료쿠폰 등록 시 알림톡을 통해 작품변경 안내 및 이용권 소멸에 대한 내용을 고지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