알림닫기

이번 회차는 코인이 필요한 회차입니다.

부족한 코인을 충전해 주세요.

알림닫기

무료충전코인 배너
  • 신용카드 포인트로 즉시충전 (마일리지)무료충전
  • OK캐시백 포인트로 즉시충전무료충전
  • 20코인 즉시충전 (자동차 소유주 대상)무료충전
코인충전소로 가기

코인 소진시 자동으로
충전되는 자동충전 상품입니다.

번거로움 없이 편리하게 이용하세요!

닫기 더블혜택받기
타임 트래블러 2부: 얼굴 없는 미인도

보너스 8코인 (10%) 지급

보너스 17코인 (20%) 지급

타임 트래블러 2부: 얼굴 없는 미인도

<1권> 민호의 손에 우연히 들어오게 된 얼굴 없는 미인도 한 폭. 그림에는 괴이한 전설이 하나 전해지고 있었다. 그림 속 여인이 밖으로 나왔을 때 소원을 빌면, 그 소원이 이루어진다는 것. 민호와 이완은 추석 전날 밤, 미인도에서 얼굴 없는 여인이 그림 밖으로 튀어나오려는 모습을 목격하고, 그림에 얽힌 비밀을 찾아 나서기 시작하는데……. “그런데 정말 문제가 뭔지 아나? 그렇게 이루어진 소원이 뒤끝이 굉장히 좋지 않았던 모양이야. 그년이 소원은 들어주었는데 아직 얼굴을 그려 주지 않아서 여자가 보복을 한다는 거야.” 얼굴 없는 미인도는 소원을 이루어 주는 것이 아니라, 저주를 내린다는 말을 듣게 된다. “누군지 몰라도 이 세상에 몹쓸 걸 남겼어. 깨끗하게 태워 버려. 아니면 당신이나 당신 여자도 그림에 미쳐서 평생을 말아먹을지도 몰라.” 시간이 갈수록 파행으로 치닫는 두 사람의 관계는 정말 미인도의 저주 때문일까? <2권> 얼굴 없는 미인도를 타고 과거로 넘어간 민호, 이완, 진희 일행. 그들은 그곳에서 조선 시대 세 손가락 안에 꼽히는 화가, 오원 장승업을 만나게 된다. 그리고 장 화원과 진희는 서로 불가항력의 끌림을 느끼는데……. 미래를 안다는 것은 다행스러운 일이다. 인생을 낭비할 선택을 막아 주니까. 미래를 아는 나는, 2년짜리 열에 취해 앞뒤 모르고 울부짖는 목소리에 굴복하지 않는다. 진희는 손을 들어 그의 뺨을 부드럽게 쓰다듬었다. “이젠 못 와요. 앞으로는 못 와요.” 황금의 달이 서서히 물에 잠기기 시작했다. “정말? 참……말로 다시는 못 와?” “못 와요. 다시는, 다시는.” 달 아래로 출렁출렁 고인 물이 툭, 터져 흘러내렸다. 그는 진희의 손을 두 손으로 감싸 안은 채 그대로 고꾸라졌다. 들먹거리는 그의 어깨 안쪽에서 울부짖는 소리가 터졌다. 진희는 고개를 들고 눈을 감았다. 울지 않을 것이다. 나는 나를 파괴하지 않을 것이며, 따라서 이것은 울 일이 아니다. 짧지만 강렬했던 감정도, 이 아픔도, 지독한 슬픔도 지나갈 것이다. 그리움도 또한 지나갈 것이다. 지나갈 것이다. 민호, 이완, 진희는 얼굴 없는 미인도를 완성시켜 저주를 풀고 무사히 현대의 세계로 돌아갈 수 있을까? <3권> 생기를 쏟아부어 가며 그린 얼굴 없는 미인도는 떠난 사람에 대한 원망이었을까, 아니면 사무치게 절절한 그리움이었을까……? 딸깍. 째깍째깍째깍째깍. 멈춰 있던 삶이 조금 달라진 형태로, 하지만 예전과 같은 소리를 내며 다시 돌아가기 시작했다. 이완은 여자의 허리를 틀어잡고 깊게 입을 맞췄다. 여자의 눈이 실처럼 가늘어지다가 꼭, 감긴다. 힘주어 감느라 미간과 이마에 주름이 잡히는 것이 보인다. 여자의 손이 이완의 등을 타고 부드럽게 감긴다. 이 사랑의 끝이 어떤 형태로 마감이 될지 알 수 없지만, 나는 자유의지로 사랑을 선택한 당신의 뜻을 존중한다. 미래를 모른다는 것은, 내가 현재 최선을 다해서 당신을 사랑해야 한다는 뜻이다.
닫기

로맨스완결 19 10+

타임 트래블러 2부: 얼굴 없는 미인도 윤소리 /

<1권> 민호의 손에 우연히 들어오게 된 얼굴 없는 미인도 한 폭. 그림에는 괴이한 전설이 하나 전해지고 있었다. 그림 속 여인이 밖으로 나왔을 때 소원을 빌면, 그 소원이 이루어진다는 것. 민호와 이완은 추석 전날 밤, 미인도에서 얼굴 없는 여인이 그림 밖으로 튀어나오려는 모습을 목격하고, 그림에 얽힌 비밀을 찾아 나서기 시작하는데……. “그런데 정말 문제가 뭔지 아나? 그렇게 이루어진 소원이 뒤끝이 굉장히 좋지 않았던 모양이야. 그년이 소원은 들어주었는데 아직 얼굴을 그려 주지 않아서 여자가 보복을 한다는 거야.” 얼굴 없는 미인도는 소원을 이루어 주는 것이 아니라, 저주를 내린다는 말을 듣게 된다. “누군지 몰라도 이 세상에 몹쓸 걸 남겼어. 깨끗하게 태워 버려. 아니면 당신이나 당신 여자도 그림에 미쳐서 평생을 말아먹을지도 몰라.” 시간이 갈수록 파행으로 치닫는 두 사람의 관계는 정말 미인도의 저주 때문일까? <2권> 얼굴 없는 미인도를 타고 과거로 넘어간 민호, 이완, 진희 일행. 그들은 그곳에서 조선 시대 세 손가락 안에 꼽히는 화가, 오원 장승업을 만나게 된다. 그리고 장 화원과 진희는 서로 불가항력의 끌림을 느끼는데……. 미래를 안다는 것은 다행스러운 일이다. 인생을 낭비할 선택을 막아 주니까. 미래를 아는 나는, 2년짜리 열에 취해 앞뒤 모르고 울부짖는 목소리에 굴복하지 않는다. 진희는 손을 들어 그의 뺨을 부드럽게 쓰다듬었다. “이젠 못 와요. 앞으로는 못 와요.” 황금의 달이 서서히 물에 잠기기 시작했다. “정말? 참……말로 다시는 못 와?” “못 와요. 다시는, 다시는.” 달 아래로 출렁출렁 고인 물이 툭, 터져 흘러내렸다. 그는 진희의 손을 두 손으로 감싸 안은 채 그대로 고꾸라졌다. 들먹거리는 그의 어깨 안쪽에서 울부짖는 소리가 터졌다. 진희는 고개를 들고 눈을 감았다. 울지 않을 것이다. 나는 나를 파괴하지 않을 것이며, 따라서 이것은 울 일이 아니다. 짧지만 강렬했던 감정도, 이 아픔도, 지독한 슬픔도 지나갈 것이다. 그리움도 또한 지나갈 것이다. 지나갈 것이다. 민호, 이완, 진희는 얼굴 없는 미인도를 완성시켜 저주를 풀고 무사히 현대의 세계로 돌아갈 수 있을까? <3권> 생기를 쏟아부어 가며 그린 얼굴 없는 미인도는 떠난 사람에 대한 원망이었을까, 아니면 사무치게 절절한 그리움이었을까……? 딸깍. 째깍째깍째깍째깍. 멈춰 있던 삶이 조금 달라진 형태로, 하지만 예전과 같은 소리를 내며 다시 돌아가기 시작했다. 이완은 여자의 허리를 틀어잡고 깊게 입을 맞췄다. 여자의 눈이 실처럼 가늘어지다가 꼭, 감긴다. 힘주어 감느라 미간과 이마에 주름이 잡히는 것이 보인다. 여자의 손이 이완의 등을 타고 부드럽게 감긴다. 이 사랑의 끝이 어떤 형태로 마감이 될지 알 수 없지만, 나는 자유의지로 사랑을 선택한 당신의 뜻을 존중한다. 미래를 모른다는 것은, 내가 현재 최선을 다해서 당신을 사랑해야 한다는 뜻이다.

+ 더보기

국제표준도서번호(ISBN) 979-11-31577-90-5

#현대로맨스

프리미엄 멤버십 시작하기

타임 트래블러 2부: 얼굴 없는 미인도

작품댓글 - 타임 트래블러 2부: 얼굴 없는 미인도

로그인 후 댓글 입력이 가능합니다.

미소설 프리미엄 상품권

소지하신 상품권 핀번호를 입력 후 등록하기 버튼을 눌러주세요.

상품권에 기재된 금액만큼 코인으로 적립됩니다.

미소설 무료쿠폰

소지하신 쿠폰번호를 입력 후 등록하기 버튼을 눌러주세요. 자세히보기

쿠폰에 기재된 금액만큼 코인으로 적립됩니다.

무료쿠폰 등록 시 알림톡을 통해 작품변경 안내 및 이용권 소멸에 대한 내용을 고지할 수 있습니다.